경유차 707대, LPG차 562대, 휘발유차 649대 매연단속서 적발
경유차 707대, LPG차 562대, 휘발유차 649대 매연단속서 적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8.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적발된 2,000여대에 개선명령 등 행정조치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겨울철 미세먼지 고농도에 대비해 환경부가 지난 10월15일부터 11월16일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실시한 차량 매연 특별단속 결과를 공개했다.

경유차 약 35만대, 휘발유 및 LPG차량 약 7만대 등 총 42만2,667대를 대상으로 단속을 실시한 결과 경유차 707대, 휘발유 649대, LPG차 562대 등 총 1,918대가 적발돼 개선명령, 개선권고 등의 행정조치를 받았다.

하지만 휘발유와 LPG를 비롯한 가스차량의 경우 CO, HC, NOx 등에 대해, 경유차의 경우 매연을 검사항목으로 하고 있고 검사기준도 경유차에 비해 엄격해 휘발유와 가스차가 검사에 불합격했다고 해서 경유차에 비해 배출가스가 많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매연측정기 단속 결과 기준 등이 초과된 차량은 지자체의 개선명령에 따라 15일 이내의 기간을 정해 정비와 점검을 받아야 한다.

개선명령을 따르지 않는 차량은 10일 이내의 운행정지 명령을 받으며 운행정지 명령에 불응하면 3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된다.

비디오측정기 단속 초과 차량과 원격측정기 단속 1회 초과 차량은 정비·점검 후 운행되도록 각 지자체(원격측정은 한국환경공단)에서 개선권고 안내문을 발송했다.

이번 특별단속은 매연을 많이 내뿜는 노후 경유차량, 도심 내 이동이 잦은 시내·외 버스, 학원차량 등에 대해 전국 240여곳에서 집중적으로 이뤄졌으며 단속인원 총 736명과 375개의 장비가 동원됐다.

경유차에 대해서는 매연측정기와 비디오측정장비를 활용해 단속했고 휘발유차와 LPG차에 대해서는 원격측정기를 활용했다.

환경부는 이번 자동차 배출가스 집중단속으로 연간 미세먼지(PM2.5) 330톤, 일산화탄소(CO) 19톤, 질소산화물(NOx) 19톤, 탄화수소(HC) 3톤 등 총 371톤이 감축됐으며 이로 인한 사회적 편익이 연간 1,500억원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형섭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은 “이번 겨울철에 이어서 내년 봄철에도 미세먼지 고농도를 대비하기 위해 특별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점검 등을 소홀히 해 매연이나 기준치를 초과한 배출가스를 내뿜는 차량을 몰고 다니는 것은 미세먼지를 발생시켜 환경을 오염시키는 행위와 비슷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