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조성 시행계획 수립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조성 시행계획 수립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8.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부산, 공공·민간 3조7,000억원 투자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세종 5-1 생활권, 부산 에코델타시티) 조성을 위한 시행계획이 마련돼 사업 진행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 26일 국가스마트도시위원회를 개최해 ‘국가 시범도시 시행계획’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국가 시범도시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미래형 스마트시티 선도모델을 제시하고자 정부가 혁신성장선도사업 중 하나로 올해 1월부터 중점 추진 중인 사업으로 지난 7월 시범도시의 비전과 목표, 추진전략 및 주요 콘텐츠 등을 담은 기본구상을 발표한 바 있다.

시범도시 조성을 위해 정부·사업시행자·지자체 등 공공은 도시기반 조성, 교통·에너지·헬스케어 등 혁신기술 접목과 산업생태계 육성에 내년부터 3년(2019∼2021년)간 약 2조4,000억원(세종 9,500억원, 부산 1조4,500억원) 내외를 투자한다. 민간기업에서 창의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혁신적인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3년(2019∼2021년)간 1조2,900억원(세종 5,400억원, 부산 7,500억원) 내외의 투자를 유도할 계획이다. 

지난 26일 개최된 국가스마트도시위원회에서는 각 마스터플래너(MP)가 수립한 세종 5-1 생활권, 부산 에코델타시티 시행계획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세종 5-1 생활권은 기본구상 발표 시 제시한 7대 혁신 서비스 구현에 최적화된 공간계획과 함께 자율주행·공유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 헬스케어·교육 등 시민 체감형 서비스 접목방안을 검토했다.

부산 에코델타시티는 4차산업혁명 관련 신산업 육성을 위한 ‘5대 혁신 클러스터’ 조성방안, 스마트 물관리 등 기존에 제시된 주요 콘텐츠 접목을 위한 이행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 

시범도시 시행계획 상세 내용은 전문가·민간기업 의견수렴, 관계부처 협의를 추가로 거쳐 오는 2019년 1월 중 기업 융합 얼라이언스 구성행사와 연계해 발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