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제품, CO경보기 등 안정 장치 설치 의무화 추진
가스제품, CO경보기 등 안정 장치 설치 의무화 추진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9.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애 의원, 사고 사전 예방 관련 2건 개정안 발의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가스제품의 일산화탄소 경보기 및 연기감지기 등 안정 장치 설치 의무화하는 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4일 가스보일러 등 가스제품을 제조하거나 수입한 자에게 그 제품을 판매 또는 사용하기 전에 일산화탄소 경보기 및 연기감지기 등의 안전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토록 하는 ‘도시가스사업법’과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2건의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법안의 특징은 기존의 예방책이 특정 시설이나 장소 별로 안전장치를 설치하도록 했던 것을 가스보일러와 같은 가스용품의 제조부터 안전장치를 설치·판매토록 해 가스보일러 유해가스로 인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현행 법령상 가스보일러 사고예방과 관련된 부분은 주택, 숙박시설, 식당 등은 가스보일러 설치 시 일산화탄소 경보기 등 안전장치 설치를 규정하고 있지 않고 있더라도 야영시설 등과 같이 특정 시설이나 장소에 한하고 있어 안전의 사각지대가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한정애 의원은 “이번 법안으로 가스보일러 유해가스로 안타까운 인명사고는 더 이상 있어서는 안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민 안전에 관련된 분야를 살펴보고 사고 발생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관련 법안 개정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