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올해 주요 지원 정책엔 뭐가 있을까
[기자수첩]올해 주요 지원 정책엔 뭐가 있을까
  • 조재강 기자
  • 승인 2019.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재강 기자

[투데이에너지]지난 11일 열린 한국도시가스협회 신년인사회는 도시가스사 CEO, 정부 관료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새해 힘찬 출발을 알렸다.

특히 신년인사회에 가장 주목할 점은 정부 대표 참석자의 발언이었다. 이용환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산업정책관은 정부의 도시가스 지원 정책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구체적으로 경제성이 양호한 미공급지역의 도시가스 보급, 연료전지용 가스요금 신설 검토, AMI(스마트 계량기) 보급 추진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정책관이 소개한 지원 정책을 몇 가지 살펴보자면 스마트 계량기의 경우 수년간 보급사업 계획이 이미 소개된 바 있다. 그러나 실증사업 등 괄목한 성과는 아직 들어보지를 못 했다. ICT가 핵심인 만큼 비용과 정보 오류 등 기술적 난제를 해결해야 할 일이 아직 산재하고 있다는 게 업계의 후문이다.

미공급지역 보급의 경우는 한 발 물러선 느낌이다. 지난해 도시가스 확대 보급을 위한 공청회에서 LPG업계의 목소리가 반영된 뉘앙스가 풍긴다. 경제성 중심의 공급하겠단 발언이 그렇다. 편리하고 보다 안전한 도시가스를 원하는 소비자의 요구를 모두 충족하기란 현실상 어려운 게 사실이다. 배관을 설치 및 유지하려다 오히려 배보다 배꼽이 더 크게 되는 데 도시가스 측도 마냥 좋아 할리 없다.

그래도 연료전지용 가스요금 신설은 긍정적으로 판단된다. 연료전지용 발전설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건설 계획도 연이어 나오고 있어 도시가스업계 입장에서 향후 판매수요에 대한 기대감이 큰 게 사실이다. 업계 입장에서 신규 수요를 잡기 위해 요금 신설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기도 하다.

사항마다 차이는 있지만 모두 업계의 발전을 위해서는 해결 과제임에 틀림없다. 당초 소개한 계획이 예정대로 시행될지 지켜 볼일이다. 정부가 지원하겠다고 발언한 만큼 신뢰할 수 있도록 관련 업계, 소비자가 모두 이해할 수 있는 보다 구체적이고 합리적인 지원 정책을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