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수소경제 연관 후속사업 발굴 나서
울산시, 수소경제 연관 후속사업 발굴 나서
  • 진경남 기자
  • 승인 2019.0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SK가스 등 13개 기업과 회의 진행

[투데이에너지 진경남 기자] 울산시는 15일 본관 4층 영상회의실에서 울산 수소경제 연관산업 고용·투자확대 업무협약과 관련해 울산시와 현대자동차, SK가스 등 13개 기업·기관간의 후속사업 발굴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지난달 17일 수소경제 관련 문재인 대통령 울산 방문 시 울산시와 13개 기업·기관 간 체결한 업무 협약과 정부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중심으로 후속사업 발굴과 실현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회의의 참여 기업·기관은 현대자동차, SK가스, 에쓰오일, 두산, 효성중공업, 덕양, 세종공업, 동희산업, 현대로템, 한국선급, 자이언트드론, 프로파워, 한국수소산업협회 등이다.

이날 회의는 심민령 울산시 에너지산업과장이 ‘울산 수소경제 연관산업 육성전략’이란 주제로 강의를 진행한다.

이어 정부와 울산시의 수소경제 활성화 계획에 따른 ‘수소모빌리티 생산 및 보급 확대’, ‘수소 제조·저장 능력 확대’, ‘수소 공급망 및 충전인프라 구축 계획’ 등에 대한 논의와 수소 선도도시 울산을 중심으로 한 ‘수소 및 소재부품산업 육성방안’ 등을 협의하게 된다.

울산시의 관계자는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수소산업 분야별 대표적 기업·기관인 13개 협약사를 중심으로 수소산업 육성협의체를 구성하고 수소 R&D·실증화 사업추진, 수소전문기업 집적화, 수소융복합밸리 조성 등 2030년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 수소 도시 비전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