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분별한 LPG배관망사업 추진 “반대”···집회 신고
무분별한 LPG배관망사업 추진 “반대”···집회 신고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북구 LPG판매사업자, 시장·구청장·구의원 면담 추진
황상문 대구가스판매조합 이사장을 비롯한 대구 북구지역 20여 사업자가 LPG배관망 사업 추진 대응책 논의를 위해 회의를 하고 있다.
황상문 대구가스판매조합 이사장을 비롯한 대구 북구지역 20여 사업자가 LPG배관망 사업 추진 대응책 논의를 위해 회의를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무분별한 LPG배관망사업 추진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불거져 정부는 물론 해당 지역구에서 향후 어떤 결정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국회에서는 올해 LPG배관망사업으로 대구 9개지역에 LPG배관망사업 추진 예산으로 13억5,000만원을 배정해 해당 지자체 예산을 고려할 경우 27억원 안팎의 예산을 통해 LPG용기 대신 소형저장탱크를 설치하는 것으로 계획돼 있다. 

이렇게 될 경우 일반주택이나 음식점 등에 LPG용기를 중점 공급하고 있는 소상공인인 LPG판매사업자는 심각한 타격을 입는 대신 벌크로리와 소형저장탱크 구입비용을 갖춘 벌크사업자에게 유리한 상황이 전개될 우려가 크다.

특히 대구 북구 조야동 LPG배관망사업에 대한 예산이 지난해말 갑자기 반영돼 사업추진시 40%의 예산 부담을 해야 하는 대구 북구청이 지자체 보조금에 대한 자체 예산확보 등의 어려움 때문에 사업추진에 난색을 표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한국LP가스판매협회중앙회 부회장 직책을 맡고 있는 황상문 대구가스판매조합 이사장은 지난 6일 ‘대구시 북구 조야동 LPG배관망사업 대책회의’를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대책회의에 참석한 20여 LPG판매사업자들은 대구 북구 조야동의 경우 마을 도로폭이 좁고 낙후돼 지하배관 설치가 어려울 뿐 아니라 조야동 일대가 개발제한구역으로 설정돼 있어 LPG저장탱크를 설치할 수 있는 장소가 없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특히 제대로 된 사업 설명회도 없이 무분별하게 LPG배관망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그동안 피와 땀으로 일군 LPG용기 판매사업자의 생업을 빼앗는 것으로 조야동 LPG배관망 사업 추진을 원천 반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LPG판매사업 대표자를 포함한 직원이 5인 미만이 대부분어서 소상공인으로 분류되는 LPG용기 판매업의 생존대책도 없이 이를 밀어붙여서는 안 되며 대책 마련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뜻을 관철하기 위해 대구 LPG판매사업자들은 7일 대구 북구경찰서에 ‘대구 북구 조야동 마을단위 배관망 저지집회’ 신고를 완료했다.

또 대구 북구청장과 구의원 면담은 물론 대구시장, 시의회 면담 등을 통해 지역발전과 가스안전을 위해 노력해 온 LPG판매사업자의 공급권을 뺏고 시공을 못하도록 하는 조야동 LPG배관망사업의 부당성을 널리 알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한국LP가스판매협회중앙회를 통해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한편 경기도 파주 LPG판매사업자들과 연대하는 방안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한국LP가스판매협회중앙회(회장 김임용)는 지난 2월27일 ‘LPG판매업 생존권사수 궐기대회’를 개최하고 무분별한 LPG배관망사업 추진은 LPG판매사업자 가족의 생계와 직결되는 만큼 민간투자 등의 무분별한 LPG배관망 추진과 경제성없는 농어촌지역 도시가스 보급확대를 반대하면서 정부의 LPG판매업 지원 방안과 소상공인 보호를 위한 제도 개선과 대책을 촉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