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프 울트라미드, 메르세데스 수소연료전지차 장착
바스프 울트라미드, 메르세데스 수소연료전지차 장착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9.0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적인 연료전지부품 솔루션
바스프 울트라미드 연료전지부품.
바스프 울트라미드 연료전지부품.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가 독일 자동차 회사 다임러(Daimler)의 자회사인 누셀시스(NuCellSys) 및 플라스틱 소재 솔루션 기업 요마-폴리텍(Joma-Polytec)과 함께 바스프의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울트라미드(Ultramid®)’를 활용한 연료전지부품 생산에 성공했다.

바스프 울트라미드® 기반의 다양한 연료전지부품은 연료전지와 충전식 리튬이온전지가 함께 탑재된 ‘메르세데스(Mercedes)’의 새로운 수소연료전지차 ‘GLC F-CELL’ 전기차 모델에 장착될 예정이다. 이는 바스프가 자동차 제조산업에 가장 큰 화학물 공급사로서 에너지 소비 및 폐기물 배출 절감과 효율적인 내연기관 차량에 대해 지속적으로 연구해온 결과 개발된 혁신적인 솔루션 중 하나다.

메르세데스 GLC F-CELL 모델에 탑재되는 울트라미드®는 높은 내열성 및 내약품성, 동강성, 충격 강도, 성능 지속성  등 전반적으로 우수한 특징을 보유하고 있어 기술적인 성질과 기능성이 요구되는 연료전지 적용에 적합하다.

바스프 파워트레인 및 섀시부문 담당인 안드레아스 스톡하임은 “바스프의 광범위한 플라스틱 포트폴리오는 드라이빙 컨셉 및 특정 부품 등 고객 요구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이점을 갖추고 있다”라며 “고객과 긴밀한 협력 하에 지속적으로 새로운 제품을 개발함으로써 변화하는 시장 트렌드에 맞게 포트폴리오 조정이 가능하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