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서울 세계재생에너지총회 추진위원회 개최
산업부, 서울 세계재생에너지총회 추진위원회 개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월 서울서 재생에너지 국제 컨퍼런스 열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5일 ‘2019 서울 세계재생에너지총회’ 추진위원회를 통해 행사의 추진경과 및 향후 행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준비사항을 논의했다.

이번 추진위원회는 총회를 7개월여 앞두고 정부·지자체·기업·학계 등 민·관이 합심해 행사준비에 본격 착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추진위원회 소속 37개 기관이 참석했다.

오는 10월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에서 개최되는 2019년 ‘서울 세계재생에너지총회’는 지난 2004년부터 격년 주기로 개최되는 재생에너지분야의 최대 규모 국제 컨퍼런스로서 올해 서울 총회에도 주요 국가 정부, 지자체 및 글로벌 기업, 국제기구, 학계 등 국내·외 3,000~4,000여명이 참석, 활발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재생에너지 3020 계획 등 우리나라 정책과 사례를 소개하고 이번 재생에너지총회가 글로벌 재생에너지의 지속가능한 확산에 기여하도록 국제협력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또한 재생에너지 확산 과장에서 안전성 확보, 기업과 산업의 경쟁력 강화, 지역 일자리창출과 지역수용성이 중요하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각국의 정책과 사례 공유와 협력방안 마련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황수성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은 “이번 재생에너지총회가 우리 기업의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국내·외 기업·기관 간 기술제휴, 공동투자, 글로벌진출 기회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황 단장은 “재생에너지의 환경성과 안전성을 더욱 높이고 재생에너지 확산의 경제적 성과를 기업들과 지역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정부, 공공기관, 기업들이 힘을 모으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