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수소기반 에너지거점도시 조성 ‘박차’
동서발전, 수소기반 에너지거점도시 조성 ‘박차’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삼척시와 대진원전 부지 활용 업무협약 체결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중), 최문순 강원도지사(우), 김양호 삼척시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중), 최문순 강원도지사(우), 김양호 삼척시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25일 강원도청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양호 삼척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삼척 대진원전 해제 예정 부지 활용을 위한 ‘수소기반 에너지거점 도시 조성’ 협약을 체결했다.

삼척 대진 원전 후보지는 지난 2012년 9월 원전예정구역으로 고시된 이후 지역 주민들의 원전반대와 정부 정책에 따라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제외됐으며 올해 상반기에 원전해제 예정 부지로 고시될 예정이다.

이날 협약으로 동서발전은 원전해제 예정부지 개발을 위한 에너지분야 사업계획과 산업융복합단지 조성계획을 수립하고 연료전지 100MW, 태양광과 에너지저장장치(ESS) 70MW, 풍력 30MW 등 총 200M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사업을 추진하며 강원도와 삼척시는 사업 추진에 필요한 인허가 등 행정지원과 신재생에너지 교육센터 설립을 추진하고 운영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강원도, 삼척시와 함께 원전해제 예정 부지를 수소에너지 기반 에너지거점도시로 조성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모범적인 수소도시 모델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