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기업부설연구소 전용 R&D사업 재가동
산업부, 기업부설연구소 전용 R&D사업 재가동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부터 225개 기업부설연구소에 4,239억원 국비 지원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8일 ‘우수기업연구소 육성사업(이하 ATC+사업)을 통해 2020년부터 225개의 우수 기업부설연구소를 선정해 2027년까지 4,239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ATC+사업은 우수기술연구센터사업(ATC : Advanced Technology Center)의 후속사업으로 28일 정부 예비타당성 심사를 통과했다.

산업부는 4차 산업혁명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서는 중소·중견기업이 기업혁신을 통해 산업혁신의 핵심주체로 성장하는 것이 중요하며 기업혁신은 기업의 혁신전담조직인 ‘부설연구소’의 R&D 역량향상을 통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이에 산업부는 중소·중견기업 부설연구소를 기업혁신 및 산업 혁신의 핵심주체로 육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ATC+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ATC+사업은 최근 산업부가 발표한 ‘R&BD 투자전략’의 전략분야 25개 섹터를 중점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며 과제 지원 외에도 고급인력 유치, 개방형 협력, 선진 R&D 기획·관리체계 구축 등의 연구소 역량향상을 집중 지원한다.

또한 ATC+사업은 중소·중견기업의 연구역량 향상을 위해 국내·외 산·학·연 개방협력을 필수 조건으로 했으며 이를 위해 2개 트랙을 설정해 국내 산·학·연 개방협력 분야(Value-up) 170개, 해외 산·학·연 개방협력 분야(Quantum-up) 55개 연구소를 2024년까지 매년 45개 내외로 신규 지정할 계획이다.

ATC+사업은 실질적 산업경쟁력 확보를 위해 기존 ATC 사업보다 R&D 역량 기준을 강화하고 지원 대상을 명확하게 설정했다.

구체적으로 ATC+사업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기업부설연구소 업력 5년 이상, 연구소 인력 8~30인, R&D 집약도 2~4%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산업부의 관계자는 “ATC+사업의 시행에 따라 국내 유일의 기업부설연구소 전용 R&D사업이 재가동된다”라며 “2020년 예산(국비 207억원, 잠정) 확보를 위해 앞으로 과기부·기재부 및 국회 등 예산당국과 긴밀하게 협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