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E시대 전력 신사업 현황·전망 ‘한자리에’
IoE시대 전력 신사업 현황·전망 ‘한자리에’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교연,‘에너지인터넷(IoE) 시대의 전력 신사업 현황과 전망 세미나’ 개최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최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IoT, ICT 등의 기술이 전통 전력산업에 빠르게 접목되면서 새로운 형태의 신산업 등장과 함께 전력·에너지가 데이터처럼 자유자재로 생산-유통-저장-소비되는 에너지인터넷(IoE, Internet of Energy) 시대의 서막이 열리고 있다.

이에 산업교육연구소는 오는 4월 26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에너지인터넷 시대의 전력 신사업 현황과 전망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금번 세미나에서는 에너지전환과 신산업 융합 동향 및 정부 육성계획을 시작으로 AI 및 빅데이터가 전력산업에 불러올 변화와 미래전망에 대해 다룬다. 또한 실시간 요금제 기반 DR, VPP 사업모델과 소규모 분산자원 중개거래 사업모델 및 핵심 기술과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사업, 한전의 디지털변화 진단, 블록체인 기반 전기차 전력거래 등 상세 산업 가치사슬의 제반 정보를 심도 있게 논의하게 된다.

세미나 주제는 ▲에너지전환과 신산업 융합 동향 및 정부 육성 계획 ▲인공지능·빅데이터가 전력산업에 불러올 변화와 미래 ▲소규모 분산자원 전력중개사업 상용화 및 핵심기술 현황 ▲ICT와 AI 응용 소규모 분산자원(태양광·풍력·ESS)중개거래의 이론과 실제 및 정책 과제 ▲실시간 전력사용 정보와 요금제에 기반한 수요자원(DR) 및 가상발전소(VPP) 기술현황과 사업화 전략 ▲기상 빅데이터 기반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시스템과 시장 ▲에너지전환 디지털변환 대응을 위한 한전의 사업화 전략 ▲블록체인 기반 P2P 전력거래와 전기차 충전 및 공유 비즈니스 모델 개발 등이며 오전 9시 50분부터 오후 5시 20분까지 진행된다.

산업교육연구소 관계자는 “국내 전력·에너지환경의 급격한 변화는 기존 산업과 시장에 중대한 위기이자 기회로서 선제적으로 대응하면 신사업의 기회를 창출할 수 있다”라면서 “금번 세미나를 통해 폭넓은 정보교류의 장으로서 전력 신산업과 에너지인터넷에 대한 이해와 미래를 조명함은 물론 에너지혁신에 따른 패러다임 변화를 제시해 신사업 창출을 모색하는 소중한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산업교육연구소 홈페이지(http://www.kiei.com)나 전화(02-2025-1336)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