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부산지방국토청, 재생E 확충 협업체계 구축
남부발전·부산지방국토청, 재생E 확충 협업체계 구축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졸음쉼터 전기차 충전시설 등서 개발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앞줄 좌 3번째)과 정태화 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앞줄 좌 4번째)이 전기차 충전시설 등 신재생에너지 확충 관련 업무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앞줄 좌 3번째)과 정태화 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앞줄 좌 4번째)이 전기차 충전시설 등 신재생에너지 확충 관련 업무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국도변의 유휴부지와 하천구역 등 국유지를 활용한 신재생에너지설비 개발을 위해 부산지방국토관리청(청장 정태화)과 협력에 나선다.

남부발전은 17일 부산국토청 대회의실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부산국토청과 ‘졸음쉼터내 전기차 고속충전시설 및 도로·하천구역 내 신재생에너지 확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 기관의 업무협약은 국제 에너지 정세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과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를 적극 이행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협약 체결에 따라 남부발전은 부산국토청 관할 졸음쉼터에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를 지원하고 공사‧운영 중인 국도 유휴부지를 활용해 태양광발전시설 설치를 추진한다. 또 하천구역에는 환경훼손이 발생하지 않도록 기존 보를 활용한 친환경 소수력 발전시설 설치에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

이용도가 높은 졸음쉼터에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와 태양광발전시설을 활용한 그늘막 등은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확충뿐만 아니라 도로운전자의 편의 도모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온실가스 감축 및 미세먼지 저감이 발전산업의 화두로 제기되는 가운데 남부발전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율을 20%로 하는 정부목표보다 10% 높게 자체 목표를 설정한 신재생에너지 3030 계획을 통해 신산업 육성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라며 “부산국토청과의 성실한 협력을 통한 사업추진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통해 사회적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태화 부산국토청장은 “국도의 유휴부지, 도로성토구간에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하고 하천의 기존 보를 활용한 소수력발전시설을 설치해 신재생에너지 확충과 더불어 미세먼지 저감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더 많은 혁신성장 인프라와 친환경 신재생에너지가 창출될 수 있도록 두 기관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