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울本, 주변 환경방사능 관리 매우 양호
한울本, 주변 환경방사능 관리 매우 양호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도 주변 환경방사능 조사결과 설명회 개최
2018년도 주변 환경방사능 조사결과 설명회가 진행되고 있다.
2018년도 주변 환경방사능 조사결과 설명회가 진행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 주변 환경방사능 조사용역 기관인 경북대학교 방사선과학연구소(소장 박환배 교수)는 26일 실시된 2018년도 한울본부 주변 환경방사능 조사결과 설명회에서 “한울본부 주변 지역의 환경방사능 상태가 매우 양호하다”고 밝혔다.

한울본부 부지 주변에서 채취한 시료 632개와 지역주민과 공동으로 채취한 주민관심시료 82개를 대상으로 방사능 분석한 결과, 인공 방사성핵종 세슘(Cs-137), 스트론튬(Sr-90), 삼중수소(H-3), 은(Ag-110m), 옥소(I-131), 탄소(C-14)가 검출됐다.

검출된 세슘(Cs-137), 스트론튬(Sr-90), 탄소(C-14)의 농도는 원전가동과는 무관하게 우리나라 전역에서 나타나는 수준이며 삼중수소(H-3)는 일반인 선량한도 권고치 1mSv의 0.075%, 은(Ag-110m) 역시 일반인 선량한도 권고치 1mSv의 0.0002% 정도로 매우 낮게 나타났다.

옥소(I-131)는 죽변면의 지표수에서 최대 0.176Bq/L 검출됐으나 우리나라 일반지역에서 검출되는 수준으로 이를 1년간 음용한다고 가정할 경우 일반인 선량한도 권고치 1mSv의 0.28%로 그 영향은 미미한 수준이다.

앞으로도 한울본부는 발전소 주변지역에 대한 환경방사능 조사의 객관성과 신뢰성 확보 및 주변 환경 보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