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리즈시, LPG차 개조 시 1,500파운드 지원
영국 리즈시, LPG차 개조 시 1,500파운드 지원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시행 클린에어존 도입 선제 대응 위해 
2020년 시행 클린에어존 도입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영국의 리즈시가 LPG엔진개조 시 1,500파운드를 지원한다.  
2020년 시행 클린에어존 도입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영국의 리즈시가 LPG엔진개조 시 1,500파운드를 지원한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영국 북부 웨스크요크셔주 리즈시는 도심 대기질 개선을 위해 LPG차 개조 시 1,500파운드(한화 225만원)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리즈시는 2020년부터 시행하는 클린에어존(CAZ, Clean Air Zone) 도입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버스나 영업용 밴, 택시가 CAZ 진입 시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버스는 50파운드(한화 7만5,000원), 택시는 12.5파운드(한화 1만9,000원)의 벌금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기업이나 택시의 부담을 덜기위해 면허를 취득한 지 1년 경과한 택시에 한해 차량 교체 시 1만파운드(한화 1,300만원)를 무이자로 대출 해주며 LPG로 개조 시 1,500파운드를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또 CAZ 시행에 영향을 받는 기업에는 기금을 통해 2,300만파운드(한화 345억원)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시정부의 관계자는 “예산이 제한돼 있어 택시에 우선적으로 보조금을 지원하며 2020년 1월부터는 개인자동차, 밴, 오토바이까지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