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노르웨이와 해상풍력 워크숍 개최
에너지公, 노르웨이와 해상풍력 워크숍 개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급 확대 위한 양국 협력관계 구축 첫발
한국과 노르웨이 해상풍력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과 노르웨이 해상풍력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1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국내 해상풍력산업 활성화와 향후 정책방향 모색을 위한 한-노 해상풍력 협력 워크숍을 개최했다.

주한노르웨이대사관, 한국풍력산업협회, 이노베이션 노르웨이(Innovation Norway), 노르웨이 에너지 파트너스(Norwegian Energy Partners)와 공동 주최한 이번 워크숍은 노르웨이의 산업현황 및 기술개발 현황을 청취하고 양국의 해상풍력 보급 정책과 현황에 대한 주제를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으며 양국 해상풍력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이상훈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 및 프로데 수울베르그(Frode Solberg) 노르웨이 대사관의 축사로 시작됐으며 노르웨이 해상풍력 현황 및 기술개발 등을 주제로 노르웨이의 해상풍력 관련기업 에퀴노르(Equinor), 아커 솔루션즈(Aker Solutions), 오웩 타워(Owec Tower), 아이케이엠 테스팅(IKM Testing) 등이 발표했다.

이어서 한국의 풍력발전 현황 및 사례에 대해서는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를 필두로 울산시, 전라북도, 한국해상풍력(주), 두산중공업 등이 발표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이상훈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노르웨이와 한국의 교류가 활성화 돼 국내 비즈니스 모델 발굴과 해상풍력 보급 등 관련 산업발전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