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액화수소사회 비전 선포
강원도, 액화수소사회 비전 선포
  • 김창수 기자
  • 승인 2019.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수소포럼 2019 성료
최문순 강원도지사(좌)와 김양호 삼척시장이 ‘국제수소포럼 2019’에서 ‘강원도 액화수소사회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좌)와 김양호 삼척시장이 ‘국제수소포럼 2019’에서 ‘강원도 액화수소사회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창수 기자] 강원도가 수소경제사회 실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혀 앞으로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원도는 지난 9~10일 양일간 '국제수소포럼 2019'를 주최했다.

이번 포럼은 
강원테크노파크와 강원국제회의센터가 주관했으며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개최됐다.

행사를 주최한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강원도를 찾아 삼척 수소도시사업에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라며 “강원도는 이번 포럼을 도가 추진하는 수소산업 의지를 대내외 천명하는 동시에 다양한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로 만들 것”이라고 행사개최 의미를 밝혔다.

또 최 지사는 “특히 액화수소를 중심으로 수소생산과 저장·이송·활용에 이르기까지 수소산업 밸류체인의 향후 움직임과 나아갈 방향을 함께 논의하자”고 강조했다.

이번 행사는 강원도가 첫 기획한 국제수소포럼으로 매년 개최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포럼은 국제에너지기구(IEA) 연료전지분과위 회의 및 한국수소및신에너지학회(학회장 이중희) 2019 춘계학술대회와 동시 개최됐다.

국제수소포럼은 △강원도 수소산업 활성화 △수소산업 네트워크 교류의 장 △수소분야 대표포럼으로 성장 등의 기조 아래 열렸으며 강원도의 수소사회 실현방안을 모색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대표 포럼으로 자리매김했단 평을 받았다.

국제수소포럼2019는 총 세 개의 섹션으로 구성됐다.

행사 첫날인 9일에는 ‘수소제조와 액화기술’, ‘수전해기술과 P2G 실증’을 주제로 각각 섹션1,2가 개최됐고 10일에는 ‘미래수소기술’을 주제로 한 섹션3이 진행됐다.

섹션1에서는 IEA 연료전지분과위원장인 데트레프 스톨렌 독일 유히리(Julich) ‘IEK-3’ 연구소장이 ‘수소에너지 글로벌 동향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기조발표를 맡았다.

이후 독일 린데그룹의 피터 게르스틀 기술담당이사가 ‘액화수소 공급체인을 위한 솔루션’을 발표하고 최병일 한국기계연구원 책임연구원, 남기석 전북대 교수가 각각 ‘대한민국 액체수소 인프라 구축방안’, ‘고효율 에너지전환시스템 구현을 위한 나노엔지니어링 전략’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어 섹션2에서는 미국 아르곤국립연구소 에너지시스템부 암가드 엘고와이니 책임연구소장이 ‘수전해 전망과 P2G 에너지 저장기술’을 주제로 기조발표를 진행했다.

이어 노르웨이 DNV GL 소속의 알버트 반 덴 노르트 시니어컨설턴트, 글로벌 수전해기업 노르웨이 넬(Nel)사의 에버렛 앤더스 부사장이 각각 ‘유럽 재생에너지 및 P2G의 실증사례와 이동에 관한 연구’, ‘탈탄소화를 가능하게 하는 수전해를 통한 대량의 수소생산’을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10일 열린 섹션3에서는 국내에서 기획·진행 중인 미래기술에 초점이 맞춰졌다.

수소를 이용한 도시, 선박, 열차, P2G 등 4개 프로젝트의 기술개발 및 진행과정이 소개됐다.

각각의 프로젝트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수소도시), 부산대학교(수소선박), 한국철도기술연구원(수소열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P2G)이 주관하고 있다.

이 외에도 강원도 주민·학생을 대상으로 ‘안전한 수소사회’를 주제로 한 사전행사가 9일 개최됐으며 수소산업 홍보관, 산업투어, 업무협약 등의 부대행사가 진행됐다.

한편 강원도는 삼척 원전부지를 수소기반 에너지거점도시로 육성키로 하고 올해 정부의 원전지정 해제고시가 이뤄지면 즉시 관련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를 위해 최근 관련사업의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발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