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재미있는 화학놀이터’ 개최
LG화학, ‘재미있는 화학놀이터’ 개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원리 체험, 태양광 조명등 제작 등 체험존 운영
LG화학 '재미있는 화학놀이터'에 참가한 학생들이 '전기자동차 키트' 만들기에 참여하고 있다.
LG화학 '재미있는 화학놀이터'에 참가한 학생들이 '전기자동차 키트' 만들기에 참여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LG화학이 미래 과학자를 꿈꾸는 초등학생들을 위해 전국을 돌며 특별한 화학교실을 마련했다.

LG화학은 16일 여의도 본사 인근에 위치한 도림초등학교 4~5학년 학생 160명을 초청해 ‘재미있는 화학놀이터’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재미있는 화학놀이터’는 LG화학과 기아대책이 주최하는 체험형 사회공헌활동으로 교과과정과 연계된 재미있는 화학실험을 통해 환경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미래 과학인재 육성을 위해 진행된다. 2015년부터 5년째 진행 중이며 현재까지 총 4,400여명의 초등학생들이 참가했다.

올해는 LG화학 전국 사업장 인근 7개 초등학교에서 총 1,200여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행사를 진행한다.

이날 LG화학은 총 4개의 체험관으로 화학놀이터를 구성하고 UN이 정한 지속가능한개발목표(SDGs)와 연계한 다양한 과학실험과 인성함양교육을 통해 과학 꿈나무들에게 환경의 소중함과 나눔의 기쁨을 제공했다.

먼저 ‘LG화학존’에서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충전원리를 알아보기 위해 전기차배터리 실험을 진행했다. 학생들은 미니 충전소와 전기차로 구성된 ‘전기자동차 키트’를 제작해 LG화학 리튬이온 배터리의 원리를 이해하는 한편 제작한 전기자동차로 레이싱 트랙 주행도 체험했다.

‘에너지존’에서는 태양광을 전기로 변환시켜 어둠을 밝히는 ‘태양광 조명등’을 제작해 신재생 에너지의 중요성에 대해 학습하는 시간을 가졌다. 학생들은 직접 제작한 ‘태양광 조명등’을 해외 에너지 소외지역의 어린이들에게 기부할 예정이다.

‘라이프존’에서는 고흡수성수지와 천연 이끼를 활용해 공기정화 화분을 학생들이 직접 제작, 삼투현상과 관련된 생활 속 화학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됐다.

‘화학실험존’에서는 학생들이 화학연구원으로 변신해 신체 내 주요 영양소 검출 실험과 발포 비타민을 활용한 용암 모양의 ‘라바램프’ 만들기 등 일상생활 속 흥미로운 현상들을 화학실험을 통해 체험했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친근한 화학을 컨셉으로 한 ‘화학매직쇼’ 공연을 열어 화학반응에 대한 학생들의 흥미를 북돋았다.

LG화학 대외협력담당인 박준성 상무는 “재미있는 실험과 체험프로그램으로 구성된 화학놀이터를 통해 많은 초등학생들이 미래 과학인재로서의 꿈과 희망을 키워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향후에도 초·중·고등학생 대상의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시장을 선도하는 대표 화학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기존 프로그램을 확대해 방학기간 동안 60여명의 대학생 교육 멘토단이 아동센터를 찾아가 교육 키트 활동 및 선행학습 멘토링을 실시하는 ‘찾아가는 화학놀이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