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유그룹, ‘대유위니아그룹’으로 사명 변경
대유그룹, ‘대유위니아그룹’으로 사명 변경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9.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 통합으로 글로벌 그룹으로 성장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대유그룹(회장 박영우)은 창립 20주년을 맞아 종합가전 브랜드인 ‘위니아(WINIA)’를 반영한  ‘대유위니아그룹’으로 사명을 변경한다.  

회사 정식명칭은 7월1일부터 ‘대유위니아그룹’으로 사용되고 영문명은 ‘WINIA GROUP’(DAYOU제외)이다. 이에 따라 대유위니아는 ‘위니아딤채’, 대우전자는 ‘위니아대우’ 등 각 계열사의 사명이 변경된다.

대유그룹은 사명 변경과 함께 대유위니아와 대우전자의 시너지 효과를 끌어올리기 위해 전사적으로 체질 개선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다. 먼저 양사의 핵심기술과 유통망 등을 공유해 매출을 증대시킬 계획이다. 특히 대우전자의 해외 거래망은 대유위니아가 글로벌 시장에서 실적을 높이는 데 발판이 될 전망이다.

또한 지난해에 이어 제품 라인업과 생산설비 등 중복되는 자원의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중복되는 제품들은 단계적으로 선택과 집중을 통해 통합하고 설비와 조직 등의 정비도 효율화에 초점을 맞춰 속도를 붙일 예정이다.

대유그룹의 관계자는 “대우전자 인수 이후 브랜드 통합에 대한 필요성이 커져 소비자에게 브랜드의 강점을 전달할 수 있도록 사명 변경을 추진했다”라며 “위니아 딤채의 1등 유전자와 대우전자의 개척정신을 결합해 글로벌 그룹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