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대한민국 전기안전대상 개최
산업부, 대한민국 전기안전대상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안전 유공자 46명 포상
전기안전대상이 개최되고 있다.
전기안전대상이 개최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1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제22회 대한민국 전기안전대상’을 개최했다. 

올해 전기안전대상 은탑산업훈장에는 김상배 에쓰오일(주) 부장, 산업포장에는 김만건 이플러스에너지화재연구소(주) 대표와 이홍우 전기신문사 부사장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상배 에스오일 부장은 국내 최초로 초고압(345kV) 지중선로를 도입하고 지중 송전선로 이중화(154kV) 등 사업장의 전원 공급 안전성 제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은탑산업훈장의 영예를 안게 됐다.

김만건 이플러스에너지화재연구소 대표와 이홍우 전기신문사 부사장은 전기안전 전문서적 발간과 전기화재 조사활동, 전기안전홍보 등 전기재해 예방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산업포장을 수여받게 됐다.

대통령 표창, 국무총리 표창 및 장관표창은 업계, 공공기관 등에서 묵묵히 전기안전에 헌신한 유공자들에게 수여됐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치사를 통해 “전기화재 감축을 위해 국회에 상정된‘전기안전관리법’의 조속한 제정을 통해 전기안전 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라며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전기저장장치(ESS) 화재에 대해 객관적인 사고원인 규명을 토대로 안전기준 강화 등 안전대책을 수립하고 이번 화재사고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 ESS산업이 지속적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전기안전대상은 전기재해예방을 통해 국민 안전과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한 유공자를 포상하고 안전문화의 확산과 실천을 다짐하는 전기안전분야의 최대 행사다. 

또한 1995년 ‘대한민국 전기안전 촉진대회’라는 이름으로 처음으로 개최된 이래 올해로 22회째를 맞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