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公, ‘광해안전 기술’로 특허청장 표창 수상
광해관리公, ‘광해안전 기술’로 특허청장 표창 수상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엑스에서 27일 열린 54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양인재 광해관리공단 기술연구소장(우 첫 번째)이 코엑스에서 27일 열린 ‘제54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특허청장 표창을 수상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양인재 광해관리공단 기술연구소장(우 첫번째)이 코엑스에서 27일 열린 ‘제54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특허청장 표창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은 특허청과 한국발명진흥회 주최로 27일 코엑스에서 열린 ‘제54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미소지진을 이용한 비전통가스전 파쇄효율 측정’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특허청장 표창을 수상했다.

 ‘발명의 날 기념식’은 창의적 아이디어와 발명진흥으로 국가 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발명인 및 발명유공단체의 열정과 정신을 격려하는 행사로 이낙연 국무총리, 구자열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광해관리공단은 국가 연구개발(R&D)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된 ‘셰일가스 탐사 실증연구’의 미소진동 모니터링 계측기술 개발을 통한 신규 특허 등록 및 직무발명 활성화 등 산업 발전과 발명진흥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은 “이번 수상은 광해관리분야에서 개발한 기술을 안전 등 타 산업에 접목시킨 성과를 인정받은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공단의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확산‧보급해 새로운 혁신성장 동력 마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