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가스公, ‘전북 수소경제 활성화 세미나’ 개최
가스안전公∙가스公, ‘전북 수소경제 활성화 세미나’ 개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충전소 관련 기술 및 개발동향 등 정보 교류
가스안전공사 전북본부와 가스공사 전북본부 양 기관은 전주 그랜드힐스턴 호텔에서  ‘전라북도 수소경제 활성화 세미나’를 가졌다.
가스안전공사 전북본부와 가스공사 전북본부가 ‘전라북도 수소경제 활성화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이문호)와 한국가스공사 전북본부(본부장 이흥복)는 28일 전주 그랜드힐스턴 호텔에서 전북도 및 지자체 수소담당 공무원, 수소관련 업계 등 약 80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으로  ‘전라북도 수소경제 활성화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전라북도가 수소경제 중심지 도약을 위한 수소경제 정책방향, 수소산업 국제표준 및 수소관련 기술과 개발동향에 관한 정보를 교류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수소충전소에 필요로 하는 안전확보에 요구되는 선진기술을 전파해 전북 수소산업 육성의 기반을 마련하는데에도 목적이 있다.

이성호 전북 신재생에너지과장 이 자리에서 “전라북도는 수소버스를 생산하는 현대자동차와 연료전지 선도업체인 두산퓨얼셀 및 자동차용 복합재료 수소용기 제조업체인 일진복합소재가 있어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훌륭한 기본여건을 가지고 있다”라며 “전북이 수소경제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해 정부와 협력해 수소인프라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양 기관은 이번 공동 세미나가 수소경제 이해 확대로 전북 수소산업 경쟁력 강화를 통한 신산업 기반 구축에 기여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상생협력을 통해 전북 수소산업발전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