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경기중부, 대화역서 부탄캔 안전사용 캠페인
가스안전公 경기중부, 대화역서 부탄캔 안전사용 캠페인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부탄캔 사고 24건으로 전년대비 60% 급증
최용훈 가스안전공사 경기중부지사장(가운데)이 대화역에서 부탄캔 폭발사고 예방 안내 자료를 지하철 이용객들에게 나눠주고 있다.
최용훈 가스안전공사 경기중부지사장(가운데)이 대화역에서 부탄캔 폭발사고 예방 안내 자료를 지하철 이용객들에게 나눠주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중부지사(지사장 최용훈)는 10일 부탄캔 폭발사고 예방을 위해 대화역에서 부탄캔 안전사고 요령을 안내하는 캠페인을 실시했다.

부탄캔 폭발사고는 행락철이나 주말 야외에서 휴대용 가스레인지와 부탄연소기 사용이 증가하면서 증가하기 때문에 대화역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주의사항을 안내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마련됐다.

부탄캔 사고는 지난해 24건 발생해 전년 15건 대비 60% 급증하는 결과를 낳았다.

인명피해는 지난 2017년 24명이던 것이 지난해 21명으로 12.5% 감소했지만 여전히 부탄캔 사고가 이어지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특히 사고 발생 장소 중 식품접객업소(9건)와 주택(7건)에서 사고가 전체 부탄캔 사고의 67%가 발생한 만큼 일상에서 안전 요령을 확실히 알아두는 습관이 필요한 실정이다.

부탄캔을 사용할 때에는 휴대용 가스레인지의 불판 받침대보다 큰 조리기구를 사용하거나 여러 개의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붙여놓고 사용해서는 안 된다.

휴대용 가스레인지 내부에 장착된 부탄캔의 내부압력이 복사열로 인해 상승하면서 폭발할 수 있다.

또한 휴대용 가스레인지에 부탄캔을 끼울 때 가스가 새지 않는지 확인하고 부탄캔을 보관할 때는 복사열로 인한 폭발 위험을 막기 위해 화기와 멀리 떨어진 곳에 둬야 한다.

최용훈 가스안전공사 경기중부지사장은 “행락철에 부탄캔 및 연소기 사용부주의로 인해 가스사고가 발생하여 안타까운 인명피해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사고 예방을 위한 확실한 방법은 가스안전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라며 “부탄연소기 사용 전 안전 수칙을 확인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