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中企 일본 천연가스시장 공략 견인
가스公, 中企 일본 천연가스시장 공략 견인
  • 조재강 기자
  • 승인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가스 등 주요 에너지 기업과 1:1 수출상담회 가져
13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국가스공사 중소협력사 일본 수출 상담회 모습.
13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국가스공사 중소협력사 일본 수출 상담회 모습.

[투데이에너지 조재강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김영두)는 13일 일본 도쿄에서 국내 천연가스분야 중소기업의 일본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1:1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가스감지기 및 밸브 등을 생산하는 국내 중소기업 5개 사와 일본 에너지분야 15개 기업이 참석한 가운데 특히 일본 최대 가스회사로 시장점유율 39.7%, 매출액 1조7,000억엔 규모인 도쿄가스가 참여해 관심을 끌었다.

가스공사는 이번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도쿄 무역관과 긴밀히 협업해 2017년 일본 가스시장 자유화 정책 이후 기자재 구매단가 인하 등 비용절감 압력이 커지고 있는 도쿄가스의 첫 해외조달 상담회 참가를 이끌어냈다.

KOTRA 무역관은 도쿄가스 조달부와 접촉해 해외조달 수요를 구체화하고 가스공사는 이미 납품실적을 통해 신뢰성을 검증받은 중소협력사를 선별 추천함으로써 도쿄가스 조달담당자에게 신뢰감을 줬다는 평이다.

가스공사는 행사기간 중 도쿄가스 조달부 구매담당자와 별도로 실무미팅을 진행해 중소기업 제품 홍보를 적극 지원하는 한편 향후에도 기자재납품분야에서 도쿄가스와 교류 및 협력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가스공사의 관계자는 “이번 수출상담회가 국내 천연가스분야 중소기업이 일본시장에 본격 진출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
”라며 “향후 전력시장 등 일본의 여타 에너지시장에까지 중소기업 진출을 확대하도록 꾸준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