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 태양광 모듈의 미래 선봬
신성이엔지, 태양광 모듈의 미래 선봬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태양에너지 엑스포 참가
신성이엔지 부스 전경.
신성이엔지 부스 전경.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신성이엔지가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일산 킨텍스 전시장에서 개최되는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에 참가해 혁신적인 기술력의 신제품을 선보인다.

태양광시장 강자의 자리를 굳건히 지켜온 신성이엔지는 기존 태양광 제품과 차별화된 성능과 외관으로 태양광 모듈의 미래를 보여줄 계획이다.

대한민국 태양광 1세대 전문기업 신성이엔지가 국내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태양광 모듈과 우수 제품을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에서 대거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앞선 기술력으로 태양광 모듈 효율이 20%을 넘어선 PowerXT와 BIPV 전용 태양광 모듈을 선보일 계획이다.

PowerXT 태양광 모듈은 기존 태양광 모듈대비 최대 20% 높은 출력을 자랑하는 신성이엔지의 대표 제품이다. 동일한 공간에서 더 많은 전력을 생산하기에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으며 검정색으로 통일된 외관은 심미적 아름다움이 가미돼 디자인적으로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에는 자사의 고효율 PERC 태양전지를 통해 태양전지 60장 기준의 365W, 72장 기준의 440W까지 출력을 높여 태양광 모듈 효율이 20%를 넘어서며 기술력 경쟁에서 한 발 앞서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BIPV(건물일체형태양광모듈: Building Integrated Photovoltaic System)도 주목 해야할 관전 포인트다. 태양전지를 얇게 절단해 유리와 유리 사이에 배열해 투명도를 확보한 태양광 모듈이다. 유리창, 유리문, 건물의 파사드 등을 대체할 수 있는 PowerVision은 태양전지 60장 사이즈에서 150W의 출력을 자랑한다. 건물의 외장재로도 사용 가능한 PowerSpandrel은 신성이엔지에서만 유일하게 전시하는 제품이다.

신성이엔지의 관계자는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들의 시장 반응이 뜨겁고 앞선 기술력으로 생산하는 제품들의 판매가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으며 세계 태양광시장의 불확실성이 제거되고 제품 가격의 안정화가 이어지면서 기존의 시장 전망인 120GW를 넘어서 130GW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라며 “신성이엔지는 그동안 준비한 역량을 모두 쏟아 좋은 결과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한국수출입은행은 태양광 산업의 보고서를 통해 국내 태양광시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양호한 성장세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1분기 태양광 설치량은 615MW 수준으로 올해에도 2GW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재생에너지 3020 정책, 정부의 보급확대 노력, 새만금 태양광 보급 등의 노력이 하나씩 결실을 맺어 국내 태양광산업아 크게 활성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