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19일 두바이유 ↑, WTI‧Brent유 ↓
[국제유가] 19일 두바이유 ↑, WTI‧Brent유 ↓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19일 국제유가는 중동산 두바이유가 상승한 가운데 서부 텍사스산 원유, 북해산 브렌트유 등은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14달러 하락한 53.76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전일대비 0.32달러 하락한 61.82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반면 국내 기준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Dubai는 전일대비 배럴당 1.30달러 상승한 61.22달러에 마감됐다.

19일 국제유가는 미연준(Fed)의 금리 동결 결정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지만 미 원유재고 감소, OPEC+ 회의날짜 확정, 이라크 남부 글로벌 석유회사 밀집지역에 로켓공격 발생, 미 달러 약세 등은 유가 하락폭을 제한했다.

현지시간으로 19일 미연준(Fed)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어 현행 2.25~2.50%로 통화정책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다만 경기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졌고 면밀한 관찰을 통해 적절한 행동을 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금리 인하 여지를 남겼다.

지난주 미 원유재고는 시장의 예상치인 110만 배럴 감소 전망과 달리 전주대비 310만배럴 감소한 4억8,200만배럴을 기록했다.

휘발유 및 중간유분 재고도 각각 전주대비 170만배럴, 55만배럴 각각 감소했다.

개최 시기를 두고 OPEC+ 참여국 간 언쟁을 벌였던 OPEC+ 회의 개최 일정이 7월 1~2일로 확정됐다.

오는 7월1일 OPEC 회원국 간 회의 후 다음날 OPEC+전체 회의가 예정돼 있다.

현지시간으로 19일 이라크 남부 유전지대인 Basra에 있는 미국 엑손모빌 등 글로벌 주요 석유회사들 밀집지역에 로켓 공격이 발생했다고 로이터는 밝혔다.

이라크 관계자가 해당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면서 미국-이란 갈등이 고조될 전망이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54% 하락한 97.12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