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품질경영 마스터 플랜 수립·추진
동서발전, 품질경영 마스터 플랜 수립·추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질관리로 매년 1,300억원 이상 성과 창출 노력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품질결함에 의한 고장정지를 제로화해 세계수준의 발전소 운영을 목표로 하는 ‘품질경영 마스터 플랜’을 수립해 전구성원과 공유했다.

동서발전은 품질관련 자체평가지표(EWP Q-Index, 매우우수) 및 품질경쟁력기업 외부평가(1등급)에서 품질수준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총 고장건수 및 고장정지율도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으나 보유설비의 노후화 및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 제반여건을 감안해 발전 기자재, 공사, 발전운영, 정비 등 전분야에 있어 품질업무의 혁신 노력을 추진 중이다.

이번 수립한 품질경영 마스터플랜에서는 품질보증체계 강화, 품질역량 우위확보, 신규건설사업 및 신재생 품질관리 강화, 품질혁신활동 내실화 등 4대 목표와 이를 달성하기 위한 18개 세부전략과제를 수립해 매년 약 1,300억원 상당의 성과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품질보증분야에서는 공인시험기관 DB와의 연계를 통해 시험성적서 위변조를 원천적으로 방지하고 정비 및 비파괴검사 등 특수작업 이력에 대한 Big Data 관리와 함께 협력사의 품질역량도 높여 나감으로써 연간 400억원 이상의 손실 가능성을 미리 예방해 나갈 계획이다.

품질역량분야에서는 품질비용을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구체적인 품질정보를 시각화하고 이를 현재 추진 중인 ERP 고도화사업과 연계해 나가는 한편 국내·외 품질역량 우수기업에 대한 벤치마킹도 지속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품질관리분야에서는 신규 가스발전소 건설 프로젝트의 경우 1개월 준공 지연 시 재무적 손실만으로도 70억원이 넘는 점을 감안해 선제적인 건설 품질검사를 통해 공기지연을 사전에 차단하고 최근 확대되고 있는 신재생 발전설비에 대해서도 품질관리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동서발전은 이번 마스터 플랜 수립을 통해 Industry 4.0 시대에 부응한 동서발전형 품질관리체계를 구축해 타사 우위의 품질역량을 확보하는 등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품질 우수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