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전기차 급속충전기 보급 나서
에너지公, 전기차 급속충전기 보급 나서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에너지‧에스트래픽과 업무협약···1기당 최대 1,800만원 지원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이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문찬종 에스트래픽 대표(좌부터)와 친환경에너지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이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문찬종 에스트래픽 대표(좌부터)와 친환경에너지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이 전기차 급속충전기 보급에 나섰다. 에너지공단은 11SK에너지 본사에서 SK에너지(사장 조경목), 에스트래픽(대표 문찬종)과 친환경에너지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에너지공단은 친환경 전기차 확산을 위한 정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SK에너지는 주유소와 화물차 휴게소인 내트럭 하우스 등 친환경에너지사업을 위한 인프라 거점을 지원하며 에스트래픽은 전기차 충전서비스 제반에 걸친 기술 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에너지공단은 전기차충전서비스산업육성사업의 일환으로 민간 충전서비스사업자를 대상으로 전기차 공용급속충전기 설치 시 1기당 최대 1,8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정부는 2022년까지 급속충전기 1만기를 보급한다는 목표다.

SK에너지는 강원, 경기, 경북, 대구, 대전, 부산 등 주유소에 총 10기의 100kWh 급속충전기를 설치했다.

에너지공단에 따르면 100kWh급 급속충전기는 완속충전기대비 약 14배 이상 빠르게 충전이 가능하며 전기차 차종에 따라 약 20분에서 40분이면 100% 충전된다.

이 자리에서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주유소에 충전인프라를 확충함으로써 전기차 충전도 언제 어디서든 SELF로 주유한다는 인식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국민 인식을 제고해 나갈 것이라며 단순 전기차 충전 외에도 커피, 휴게시설 등 생활편의시설과의 융복합을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모델을 개발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