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발전설비 국산화 개발 및 기술교류회 개최
동서발전, 발전설비 국산화 개발 및 기술교류회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판로개척 및 상생협력으로 사회적가치 제고
발전설비 국산화 연구개발 및 Test-Bed 기술교류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발전설비 국산화 연구개발 및 Test-Bed 기술교류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18~19일 양일간 고양시에서 지역난방공사, GS파워 등 복합발전 운영 5개사와 중소기업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설비 국산화 연구개발 및 Test-Bed 기술교류회’ 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의 ‘Test-Bed 프로그램’은 중소기업이 개발한 제품의 현장실증을 위한 시범적용 프로그램으로 중소기업에게 큰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용기와 희망을 불어넣어 주고 있는 지원사업이다.

이날 기술교류회에서는 ‘HRSG(배열회수장치) 선회 유동흐름 철산화물 집진기술’을 비롯해 ‘냉각탑 Smart Control 백색수증기 방지 장치’, ‘발전기 고정자권선 국산화’, ‘발전기용 자동전압조정기 Simulator 개발’, ‘계측기 점검용 국산화 Portable Communicator’, ‘발전설비 주요 회전기기 진동감시 및 진단기술’, ‘지능형 경보표시를 위한 다중 모니터 팝업 스크린기술’ 등 고부가 가치 핵심부품 국산화 기술을 공유했다.

김종희 일산화력본부장은 “신규 외산기자재의 국산화 연구과제 및 Test-Bed 실증을 통해 중소기업의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상생․협력의 기업생태계 조성을 통해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가치를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하재민 한종이엔지 대표는 “이번에 일산화력본부에서 시행한 HRSG 선회유동흐름 철산화물 집진장치 개발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관계자분들과 실증기회를 제공해준 동서발전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동반성장 중장기 로드맵 수립을 통해 중소기업이 고부가가치 핵심부품 국산화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있으며 중소기업 우수제품에 대한 발전소 현장실증 지원을 강화해 정부의 중소기업 동반성장 및 포용성장 정책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