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도시가스점검원 ‘2인1조’ 과연 답일까
[기자수첩]도시가스점검원 ‘2인1조’ 과연 답일까
  • 조재강 기자
  • 승인 2019.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재강 기자

[투데이에너지]두달 전 도시가스 안전점검원의 성추행 사건은 업계의 경종을 올릴 만한 안타까운 일이었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민주노총 전국운수노동조합은 점검원 2인1조를 대안으로 내세웠다. 기존 1인1조 대신 1명을 추가해 성추행 등 범죄 예방에 대처하자는 것이다.

2명일 경우 물리적인 폭력 등에 대항할 수 있어 대부분 여성으로 구성된 점검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게 취지다.

하지만 노조의 대책을 받아들이기에는 쉽지 않다는 게 도시가스업계의 주장이다. 현실적으로 단순 2명으로 인원이 늘어난다고 해서 계획된 범죄 예방에 효과가 있을지 미지수라는 것이다. 1명 더 늘어난다고 해서 예방할 수 있다는 근거는 전혀없는 셈이다.

여기에 인원 증원 시 늘어나는 인건비용을 누가 감당하냐도 문제다. 한국도시가스협회에 따르면 2인1조 도입 시 약 4,000명의 신규인력이 필요하며 연간 약 1,480억원의 추가비용이 발생, 소비자의 추가부담도 세대당 연간 약 8,000원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현재 구조상 인건비는 고스란히 총괄원가로 최종소비자요금에 반영된다. 그 결과 소비자요금 상승에 대한 소비자의 공감이 가능하기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이외 반기별 공동주택의 경우 4,000세대를 점검해야 한다는 규정상 월 약500∼650세대, 주 약 25∼35세대를 점검하는 근로환경이 과도한지도 살펴봐야 한다. 2명을 투입하면서까지 점검업무가 강도가 높은 것인지에 대해 객관적 시각이 필요하다.

이보다는 현실적인 대책 즉 잠재위험세대의 경우 남성점검원 및 경호업체 동반 등으로 예방하는 것이 훨씬 효율적인 대안일 수 있다.

업계도 여러 대안을 제시한 만큼 2인1조 도입만이 아니라 비용, 효율성 등 전체적인 검토로 해결책을 찾는 게 순서일 듯 싶다.

아무튼 노조, 업계 모두 점검원이 안심하고 업무를 볼 수 있는 환경 조성을 만들어야하는 것은 전제돼야한다. 이를 위해 빠른 시일 내에 서로간의 현명한 합의점을 찾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