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탄소‧수소 융합으로 수소경제 주도
전주시, 탄소‧수소 융합으로 수소경제 주도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융합기술원, 18일 KC Tech Day 개최

[투데이에너지 박설민 기자]전주시가 현재 각광받고있는 수소산업에 지역전략산업인 탄소응용기술을 융합해 수소경제시대에 대비한다.

전주시와 (재)한국탄소융합기술원(원장 방윤혁, 이하 기술원)은 18일 서울 드래곤시티 그랜드볼룸 한라홀에서 ‘2019 탄소와 수소의 융합촉진을 위한 KC Tech Day’를 개최했다.

KC Tech Day는 전주시와 기술원이 지난해부터 진행 중인 기술 컨퍼런스로 기술원이 보유한 탄소소재 응용기술을 관련기업과 공유함으로써 기술실용화를 촉진시키고 탄소융복합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열리고 있다.

특히 기술원은 올해 기술 컨퍼런스를 최근 각광받는 수소에너지 관련 산업과 탄소소재 응용기술을 접목함으로써 기술원과 대한민국 탄소기업의 상호발전을 꾀하기위한 목적으로 마련했다.

현재 수소전기차에서 전기를 발생시키는 연료전지의 부품소재로 탄소소재가 활용되고 수소를 저장하기 위한 고압압력용기를 제작할 때 탄소섬유가 필수적으로 사용되는 등 수소에너지 산업 분야에서 탄소소재가 활발히 적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컨퍼런스에서는 먼저 조병룡 현대자동차 상무가 ‘수소상용차의 기술현황 및 발전전망’을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섰다. 

이어 △연료전지용 탄소담지체의 특성 및 요구사항 △고압 압력용기용 탄소섬유 등 연료전지용 탄소부품 및 고압 수소저장용기 개발과 관련된 총 7건의 기술개발 성과도 발표했다.

아울러 기술원이 보유 중인 특허기술의 실용화 및 사업화를 위해 4건의 보유 기술과 이미 기술이전이 완료돼 설립된 2개 연구소기업의 기술도 소개됐다.

이외에도 참여기업들을 대상으로 △기술개발 △특허출원 △수출지원 △마케팅(자금유치) 등에 대한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연구소기업의 확대를 촉진하기 위한 상담부스도 운영됐다.

전주시는 이번 기술세미나에서 국내 탄소기업들과 수소와 탄소 관련 최신기술과 산업현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한 만큼 향후 대한민국 탄소산업과 수소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한 시너지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방윤혁 한국탄소융합기술원장은 “수소에너지 관련산업에서도 탄소소재는 핵심부품소재로 사용되고 있다”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수소에너지산업의 성장촉진은 물론 탄소산업과의 융합을 통해 전라북도와 전주시가 수소경제시대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