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표원, (주)에이치시티 KOLAS 공인시험기관 인정
국표원, (주)에이치시티 KOLAS 공인시험기관 인정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공인기관 운영체계 전환 작업 가속화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주)에이치시티(HCT)를 새로운 국제기준에 따라 운영체계 전환을 완료한 첫번째 한국인정기구(KOLAS) 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했다고 31일 밝혔다.

한국인정기구(KOLAS: KOrea Laboratory Accreditation Scheme)는 시험·교정·검사기관의 조직, 시설, 인력 등을 평가해 해당 기관의 역량을 국제적으로 공인하는 제도다.

제1호 공인기관 등장을 계기로 시험성적서의 국제 효력을 유지하기 위한 국내 공인기관의 운영체계 전환 작업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각국 공인기관 시험성적서의 국제통용을 주관하는 국제기구(ILAC)는 공인기관의 투명성과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자격기준을 개선하고 각국 공인기관이 2020년 11월까지 새로운 국제기준에 맞춰 운영체계를 전환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오는 2020년 11월 이전에 전환을 완료하지 못한 공인기관의 시험성적서는 외국 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효력을 상실하게 돼 이 성적서를 이용하는 국내 기업이 수출, 관납, 해외인증 취득 등에 애로를 겪을 수 있다.

이에 KOLAS를 총괄하는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 2018년 10월 'KOLAS 기관 전환 추진단'을 구성, 해설서 제작, 공인기관 대상 설명회, 평가사 교육 등의 사전 준비를 마치고 지난 4월부터 KOLAS 794개 공인기관의 운영체계 전환을 위한 대장정에 돌입했다.

에이치시티는 통신 및 전자장비 분야 시험기관으로 지난 4월 전환평가를 신청, 3개월에 걸친 문서심사와 현장평가를 거쳐 운영체계 전환을 마친 첫 번째 공인기관으로 인정받았다.

에이치시티 외에도 현재 89개 국내 공인기관(전체의 약 11%)이 전환평가를 받고 있어 운영체계 전환 인정이 속속 이뤄질 전망이다.

국가기술표준원은 그 동안 전환평가 과정에서 발생한 부적합 사항 분석과 사례 연구를 담은 자료집을 발간·보급하는 등 향후 모든 공인기관의 운영체계 전환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운영체계 전환평가를 통과한 첫 사례가 나온 만큼 다른 공인기관의 체계전환 작업도 가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오는 2020년 11월 이전에 모든 국내 공인기관이 국제기준에 따른 운영체계 전환을 마무리해 세계 103개국에서 통용되는 우리 시험성적서의 국제 효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전환평가 지원과 일정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