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소형LPG저장탱크 보급 예산 얼마되나?
2020년 소형LPG저장탱크 보급 예산 얼마되나?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개 마을 배관망 40.5억원(27개마을), 군단위 492.32억원
예비타당성 조사 거쳐 면단위 추진 여부 ‘주목’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도시가스가 보급되지 않는 농어촌 등 소외지역에 설치될 소형LPG저장탱크 보급사업 예산으로 정부가 67억2,000만원 정도를 편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로당 등을 비롯한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26억7,000만원이, 마을단위 LPG배관망사업으로 27개 마을에 약 40억5,000만원이 책정돼 예산 당국인 기획재정부에 제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2020년 소형LPG저장탱크 보급사업 예산을 이같이 편성해 기재부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내년에는 총선이 치러지는 만큼 주민들의 표를 의식한 지역구 출마 국회의원들이 올해 정기국회에서 선심성 예산 편성 또는 쪽지 예산 요구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주민 편의 또는 에너지복지 차원의 예산 요구를 통해 출마에 나설 국회의원들이 자신을 지지해 줄 것을 호소할 것이라는 얘기다.

농어촌 소재 주민들은 도시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싼 연료비를 부담하는 불균형을 소형LPG저장탱크와 보일러 등의 설치로 해소하려는 노력으로 사고예방은 물론 편리한 에너지 사용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했다는 측면을 부각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강원도 화천, 경북 청송, 전북 장수 등 3개군을 시작으로 강원도 양구, 인제, 경북 영양 등으로 이어지면서 2021년까지 5년동안 당초 진행할 계획이었던 군단위 LPG배관망사업은 내년이면 사업이 모두 마무리될 예정이어서 많은 규모의 예산 투입이 유력시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강원도 철원, 경북 울릉, 전남 신안군, 완도군, 진도군, 경남 남해군, 인천 옹진군 등 7개군을 대상으로 한 군단위 LPG배관망사업에 325억2,1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해 사업이 진행 중이다.

이들 지역을 대상으로 한 2차년도인 2020년 사업 예산으로 정부는 1차년도대비 60% 수준인 약 492억3,2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할 것으로 파악됐다.

완도군이 103억4,700만원, 남해군이 93억7,500만원, 진도군이 80억4,300만원, 철원군이 71억9,500만원, 울릉군이 68억8,800만원, 신안군이 47억3,900만원, 옹진군이 26억4,500만원이 편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최저임금을 비롯한 물가 인상을 비롯해 각 추진지역에서 발생하는 민원도 적지 않아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업예산 등의 인상이 불가피한 측면을 고려할 경우 소폭의 증액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주목을 받는 것은 1,000가구 안팎의 밀집도를 나타내는 면단위 LPG배관망 사업이 진행될 수 있을지 여부다.

마을단위의 경우 통상 500가구 안팎을 대상으로 하며 군단위는 1,500가구 안팎을 대상으로 하는데 그 중간 영역에 속하는 면단위 지역 LPG사용가구들에 대한 지원은 정작 없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이들 지역을 대상으로 한 LPG배관망을 설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대두되기 때문이다.

현재 면단위를 대상으로 한 LPG배관망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2020년에는 사실상 추진이 어렵고 2021년 추진을 목표로 사업설명회를 비롯한 다양한 협의를 진행해야 하는 실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LPG배관망사업 자체에 대한 불만도 일부 대두되고 있다. LPG배관을 매설하기 위한 굴착공사 등의 진행에 많은 예산이 투입되면서 시공업체들에게만 도움이 되고 정작 충전, LPG판매소에게는 실익이 없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LPG를 공급해야 하기 때문에 주로 큰 규모가 충전 또는 LPG판매소가 공급권을 차지하고 정작 도움이 필요한 중소 LPG공급업체는 거래처를 잃게 돼 생존권을 위협받게 되는 상황에 내몰리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책도 강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