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상주협력사 맞춤형 안전관리 발판 마련
동서발전, 상주협력사 맞춤형 안전관리 발판 마련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사 안전토론회 및 안전관리수준 진단 착수회의 개최
한국동서발전과 상주 협력사의 안전 담당자들이 안전토론회 및 안전관리수준 진단 착수회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과 상주 협력사의 안전 담당자들이 안전토론회 및 안전관리수준 진단 착수회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22일 당진전력문화홍보관에서 동서발전과 상주 협력사 25곳의 안전 담당자들이 참여하는 ‘상주 협력사 안전토론회 및 안전관리수준 진단 착수회의’를 개최해 맞춤형 안전관리 지원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안전토론회에는 동서발전 본사 및 사업소 안전부서장 등 20여명과 전체 협력사의 안전부서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현장 안전사고 발생 및 보고 시에 협력사가 겪는 어려움 등에 대해 격식 없이 토론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어진 착수회의에서는 상주협력사 안전관리수준 진단의 목적 및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상호 협조사항에 대해 협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동서발전은 이날 착수회의를 시작으로 향후 6개월간 운전 및 정비분야 상주협력사의 안전관리수준을 정량 평가할 수 있는 동서발전형 진단툴을 개발해 모든 협력사의 안전수준을 진단하고 협력사별 규모와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안전관리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날 참석한 한전KPS, 한전산업개발, 금화PSC, HPS, 일진파워, 신흥기공, 수산인더스트리, 수산ENS, 동림산업, 삼신 등의 협력사는 국내 대부분의 발전소 정비와 위탁설비 운영에 참여하고 있어 협력사별 맞춤형 안전관리 결과는 국내 모든 발전소로 전파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상주협력사가 운전 및 정비분야로 구분돼 있고 근무인원도 10명 미만에서 400명 이상까지 다양하다”라며 “협력사의 규모와 수준을 고려한 맞춤형 안전관리 지원방안을 마련해 동서발전 사업장 내에서 일하는 모든 사람의 안전을 책임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