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시내 첫 수소 융‧복합충전소 문 연다
용인시, 시내 첫 수소 융‧복합충전소 문 연다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넷‧삼성물산‧삼천리 업무협약 체결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대표(왼쪽 첫번째) 등 참석자들이 29일 ‘수소 융·복합충전소 구축 및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투데이에너지 박설민 기자] 경기도 용인시(시장 백군기)가 에버랜드 송골저수지 앞 주차장에 빠르면 내년 7월경 시내 첫 수소 융·복합충전소가 문을 연다.

용인시는 29일 시장실에서 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대표 유종수, 이하 하이넷), 삼성물산(주), (주)삼천리와 ‘수소 융·복합충전소 구축 및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유종수 하이넷 대표, 정금용 삼성물산 대표, 안민호 삼천리 부사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삼성물산은 수소충전소 부지를 제공하고 충전소 설치와 운영에 적극 협력하며 삼천리는 수소 융·복합충전소를 설치‧운영한다. 

하이넷은 환경부 수소충전소 민간자본 보조사업 공모를 통해 충전소 설치, 관리, 수소 공급 등 운영 전반에 참여하며 용인시는 수소충전소 구축에 필요한 행정지원을 비롯해 수소차 보급에 힘쓰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설치되는 융·복합충전소는 390㎡ 규모 수소충전소와 180㎡ 규모 CNG(천연가스)충전소, 전기자동차 충전 시설 등으로 복합구성된다. 사업비는 국비와 민간자본을 합쳐 3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백군기 시장은 “미세먼지로 인해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이번 협약이 수소차 보급을 촉진하고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는 올해 시범적으로 50여대의 수소차 구입 보조금을 지원하며 오는 2023년까지 관용차나 버스를 포함해 약 900여대의 수소차를 보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