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동물 마스코트로 신재생 알린다
멸종위기 동물 마스코트로 신재생 알린다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미래그룹, ‘타쿠·토우·트루’ 마케팅 활용
한국미래그룹(주)의 마스코트 타쿠, 토우, 트루(좌부터).
한국미래그룹(주)의 마스코트 타쿠, 토우, 트루(좌부터).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태양광발전사업 전문기업 한국미래그룹(대표 김요한)이 신재생에너지 홍보를 위해 혁신과 창의력을 앞세워 준비한 마스코트 ‘타쿠’, ‘토우’, ‘트루’가 탄생했다.

마스코트 제작 배경에 대해 한국미래그룹 관계자는 “한국미래그룹의 사업이념과 친숙한 브랜드이미지 전달 및 신재생에너지 홍보를 위한 것”이라며 “마스코트에 등장하는 세 캐릭터는 모두 멸종위기 동물이며 생태계파괴 위협 속에서 사람들과 공생하고자 세상 밖으로 나와 신재생에너지를 홍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한국미래그룹에서는 마스코트 제작을 마치고 심사를 모두 통과해 저작권 등록까지 완료한 상태다. 우선적으로 한국미래그룹 대표 마스코트인 ‘타쿠’를 통해 기업을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독자적인 브랜드이미지를 제공하며 추후 다양한 컨텐츠와 홍보물 제작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한국미래그룹은 정부의 에너지전환과 탈원전 정책에 맞춰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홍보활동을 추구해왔다. 이번에는 기업의 딱딱한 이미지를 버리고 귀여운 캐릭터를 통해 온 국민의 일상생활에 자리잡아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도록 직·간접적 홍보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김요한 한국미래그룹 대표는 “친근한 마스코트 이미지를 통해 한국미래그룹이 국민에게 친근한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으로서 다가가길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채널에 마스코트를 활용해 소통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