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코드, 소규모전력중개거래 플랫폼 개발
에너지코드, 소규모전력중개거래 플랫폼 개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시간 발전 예측 기반 제작
정재원 에너지코드 대표(가운데) 와 솔라지스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정재원 에너지코드 대표(가운데) 와 솔라지스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에너지코드(대표 정재원)는 전국적으로 분산돼 있는 소규모 태양광발전소를 활용한 소규모전력거래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플랫폼은 특정 기업이 아닌 소규모전력중개시장에 참여해 거래를 하고자 하는 모든 기업, 기관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전력거래 플랫폼이다.

정재원 에너지코드 대표는 “지역, 설치형태에 상관없이 소규모전력자원으로 등록이 가능한 모든 태양광 발전소의 발전량을 실시간으로 예측이 가능하다”라며 “기존 발전소 모니터링, 이상진단 기능은 물론 고객관리 기능까지 포함한 전력거래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이번 성과는 세계 최고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인 솔라지스(Solargis)와 글로벌 기술협력을 통해 이뤄낸 결과로 향후 국내 최적화된 태양광발전량 예측 기술 개발은 물론 신규 시장에 필요한 서비스를 계획하고 개발,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에너지코드는 솔라지스와 이번 ‘2019 에너지대전’에서 소규모전력중개거래를 위한 기술개발 MOU를 체결하고 향후 한국시장에서의 협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솔라지스는 유럽과 미국의 글로벌 기상 정보와 다수의 기상위성정보를 이용해 전 세계 태양광 발전 예측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 전문 기업으로 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슬로바키아 기업으로 에너지코드는 한국에서 유일한 솔라지스의 공식 디스트리뷰터로 기술협력은 물론 한국시장을 담당하고 있다.

정재원 대표는 “소규모전력중개시장의 전력거래 인센티브제도가 도입될 때 태양광발전량 예측의 정확도에 따라 전력중개사업자는 물론 발전소 소유자에게 더 큰 수익이 발생할 것”이라며 “또한 발전 간헐성이 큰 전력자원의 운영 효율적인 관리, 정확한 발전계획 수립 등이 가능해 안정적인 전력계통 운영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에너지코드가 발표한 ‘소규모전력중개사업자를 위한 전력거래 플랫폼’이 갖는 의미는 클 것으로 평가된다.

정재원 에너지코드 대표는 “보다 정확하고 안정적인 플랫폼 운영을 위해 많은 중개사업자와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시장의 확장을 위한 많은 기업간 대승적 협력관계가 형성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