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LPG판매조합, 시민단체와 가스안전 캠페인 펼쳐
대구LPG판매조합, 시민단체와 가스안전 캠페인 펼쳐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부녀회, 자율방재단 등과 가스안전사용 요령 전파
황상문 대구가스판매협동조합 이사장을 비롯한 조합원들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새마을부녀회, 새마을협회, 자율방재단 등 시민단체와 가스안전 캠페인을 실시한 후 기념 촬영을 했다.
황상문 대구가스판매협동조합 이사장을 비롯한 조합원들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새마을부녀회, 새마을협회, 자율방재단 등 시민단체와 가스안전 캠페인을 실시한 후 기념 촬영을 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민족 고유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대구가스판매협동조합(이사장 황상문)은 10일 ) 새마을부녀회, 새마을협회, 자율방재단 등 시민단체와 함께 가스안전 캠페인을 실시했다.

가스안전공사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년~2018년) 추석연휴 기간 중에 총 11건의 가스사고가 발생해서 14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원인으로는 사용자 취급부주의가 45.4%(5건)로 가장 많았다.

이같은 통계를 활용해 대구가스판매조합은 대형마트인 대구 만촌동 이마트에서 가스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안전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캠페인을 실시하면서 가스기기의 안전한 사용방법과 요령, 안전수칙 등을 안내했다.

황상문 대구가스판매협동조합 이사장은 “가스사용량이 많은 추석연휴를 앞두고 실시되는 가스안전주간에 대구광역시, 가스안전공사 대구경북지역본부의 후원을 받아 시민단체와 함께 캠페인을 실시하게 됐다”라며 “대구가스판매조합 조합원 모두가 빈틈없는 가스안전관리로 가스안전문화를 정착시켜 사회적 소임을 다할 수 있는데 힘을 보태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