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패션위크에서 등장한 ‘LG 스타일러’
뉴욕패션위크에서 등장한 ‘LG 스타일러’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팝업 스토어 ‘LG 스타일러 리프레쉬 스위트’ 운영
슈퍼모델 니나 아그달(Nina Agdal)이 팝업 스토어를 방문해 LG 스타일러의 편리한 명품의류 관리를 경험하고 있다.
슈퍼모델 니나 아그달(Nina Agdal)이 팝업 스토어를 방문해 LG 스타일러의 편리한 명품의류 관리를 경험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LG전자가 4일부터 11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뉴욕패션위크(New York Fashion Week)’에서 명품 빈티지 의류 소매업체 WGACA(What Goes Around Comes Around)와 함께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WGACA 플래그십 스토어 안에 팝업 스토어인 ‘LG 스타일러 리프레쉬 스위트(LG Styler Refresh Suite)’를 운영했다.

LG전자는 이번 뉴욕패션위크에 맞춰 지난해 국내에서 출시돼 큰 인기를 모은 ‘스타일러 미러’를 미국시장에 출시했다. ‘스타일러 미러’는 전면을 전신 거울처럼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LG 스타일러는 강력한 힘으로 옷을 털어내는 ‘무빙행어(Moving Hanger), 물 입자의 1,600분의 1만큼 미세한 스팀으로 세균과 냄새 등을 없애주는 ‘트루스팀(TrueSteam)’, 저온제습방식으로 옷감 손상 없이 간편한 건조가 가능한 ‘인버터 히트펌프(Inverter Heat Pump)’, 바지를 다림질하듯 눌러서 칼주름을 잡아주는 ‘바지 칼주름 관리기(Pants Press)’ 등 차별화된 방식으로 의류를 관리해준다. 집에서 간편하게 옷을 관리하려는 고객들의 수요가 늘면서 스타일러는 의류관리기의 대명사로 자리잡았다.

데이비드 밴더월(David VanderWaal) LG전자 미국법인 마케팅총괄은 “이번 협업은 패션과 기술의 교차점에서 의류 관리의 미래를 보여준다”라며 “고객들은 LG 스타일러를 이용해 소중한 의류를 환경 친화적으로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