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에너지 기반 RE100 사실상 어려워”
“재생에너지 기반 RE100 사실상 어려워”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삼화 의원,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 ZC100이 현실적”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기업이 소비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부터 공급받겠다는 자발적 캠페인인 RE100(Renewable 100%) 달성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만큼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원자력발전을 포함한 ZC100(Zero-carbon 100%)이 현실적 대안이라는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삼화 의원은 7일 열린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우드맥킨지 보고서(Deep decarbonisation requires deep pockets – trillions required to make the transition)를 인용해 “재생에너지의 간헐성 때문에 재생에너지 비중을 25% 이상으로 올리기 위해서는 운영비용이 급증한다”라며 “에너지믹스에서 재생에너지를 100%로 구성하는 데는 무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미국과 유럽의 사례에서 에너지 발전 중 재생에너지 비율이 엄청난 에너지전환비용이 발생하고 있다.

에너지전환비용은 균등화발전원가(LCOE)와는 다르다. 전환비용은 단순히 발전설비만이 아니라 송전투자, 소비자사용, 그리드 보급 등 에너지를 안정적으로 생산하고 공급하는 모든 과정의 비용을 뜻한다. 미국의 경우 LCOE는 감소하는 추세지만 전환비용은 늘어나고 있다.

그 결과 적은 비용으로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하려면 RE100보다는 ZC100나 ZC80이 훨씬 가능성이 높다는 게 김 의원의 설명이다.

ZC80은 에너지믹스의 80%는 원전과 재생에너지, 나머지 20%는 천연가스로 구성하는 것을 말한다.

김삼화 의원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석탄발전소를 새로 7기나 건설하면서도 UN총회 연설에서 한국이 파리기후변화협약을 잘 이행하고 있다고 했다가 국내외 환경단체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은 바 있다”라며 “국제사회와 약속한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하려면 전기요금 인상을 통해 에너지사용량을 줄이고 저탄소 전원인 원자력발전소를 일정수준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