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 실제 구매 이어지지 않아”
“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 실제 구매 이어지지 않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배숙 의원, “개선책 마련해야”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중소기업의 수요처 확보와 안정적인 판로지원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 중인 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 중 약 3분의 1이 실제 구매로 이어지지 않았으며 그 중의 대부분이 대기업 수요처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조배숙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2014~2018년, 성과발생연도기준) 총 702개의 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 과제 중 179건이 구매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구매가 이뤄지지 않은 179건에 지원된 정부출연금은 총 455억5,900만원에 달한다.

자발적 구매협약서를 작성하는 등 중소기업이 개발한 기술로 만든 제품을 구매하겠다고 약속을 했지만 협약을 지키지 않은 179건 중 대기업이 91건으로 50%이상이고 공기업 41개, 해외수요처 14개 등이 구매협약을 지키지 않았다.

대기업 91건 중 삼성전기 18건, 삼성디스플레이 4건, 삼성중공업 4건, 삼성전자 1건, 삼성SDI 1건으로 삼성계열사가 총 28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포스코 15건, LS엠트론 4건 등이 구매협약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조배숙 의원은 “소재부품 중소기업의 독립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기술개발 성과가 실제로 구매로 연결될 수 있는 안정적인 수요처 확보가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중소벤처기업부는 자발적 구매협약서를 작성했음에도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성과가 구매로 이어지지 않은 사례들을 면밀히 점검하고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