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公, 韓·中 황해 해양환경 공동조사 실시
해양환경公, 韓·中 황해 해양환경 공동조사 실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개 항목 조사·분석 실시
한국해양환경공단의 아라미3호 전경.
한국해양환경공단의 조사선 아라미3호 전경.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8일부터 20일까지 ‘한·중 황해 해양환경 공동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중 황해 해양환경 공동조사사업의 한국측 주관기관은 해양수산부, 조사기관은 해양환경공단이며 중국측 주관기관은 생태환경부, 조사기관은 근안해역감측중심참이 지정됐다.

양국은 해양환경 조사선박을 이용해 황해를 동서로 나누고 각각 18개 지점에서 해수, 해저퇴적물 및 저서생물 등 43개 항목에 대해 조사·분석을 실시한다.

또한 자료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공동조사를 마친 후 각국의 전문가 3~4명을 양국의 실험실에 파견해 공동으로 시료를 분석하고 조사결과를 통합해 2020년에 최종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양국의 공동조사를 통해 황해의 해양환경에 대한 기초자료를 확보해 황해 보전 정책 수립에 기여하겠다”라며 “앞으로도 황해의 해양환경 보전을 위한 중국 등 주변국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중 황해 해양환경 공동조사’는 1997년부터 시작한 황해 전역에 대한 수질 및 퇴적 환경을 조사하는 유일한 사업으로 한·중 양국간 황해 환경 보전 및 공동관리를 위한 매우 중요한 사업으로 평가 받고 있다. 반면 2009년부터 2014년까지 공동조사 사업이 잠시 중단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