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사, 경영평가 반영에 뒤늦게 미세먼지 감축
발전사, 경영평가 반영에 뒤늦게 미세먼지 감축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인호 의원, “저품질 값싼 석탄이 미세먼지 원인” 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2016년 이후 석탄발전소 전력 생산량이 늘었음에도 미세먼지 배출량은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최인호 의원이 5개 발전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8년 석탄발전소 전력 생산량은 22만2,000GWh로 2016년 19만9,000GWh보다 12% 증가했지만 2018년 미세먼지량은 2만2,119톤으로 2016년 2만9,615톤보다 25% 줄었다.

기관별로 보면 한국남동발전이 6,862톤(31%)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동서발전 4,573톤(21%), 한국남부발전 4,055톤(18%), 한국중부발전 3,331톤(15%), 한국서부발전 3,298톤(15%) 순이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2017년부터 발전사들이 황함유량이 적은 질좋은 석탄을 수입해 사용했는데 이 때문에 미세먼지 발생량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5개 발전사가 2019년 8월까지 수입한 석탄의 평균 황함유량은 0.37%로 2015년 0.56%보다 31% 감소하고 수입단가는 2019년 톤당 69$로 2015년 50$보다 38% 증가했다.

정부는 2017년부터 「석탄발전소 미세먼지 저감노력도 지표(2점)」를 신설해 경영평가에 처음 반영했는데 기재부는 경영평가 점수를 근거로 발전사 임직원들의 성과급(월급 200~500%)을 결정한다.

최 의원은 “석탄만 좋은 것을 써도 미세먼지가 큰 폭으로 줄어드는데 그동안 발전사가 수익에만 몰두해 저품질의 값싼 석탄을 사용하다가 임직원 성과급과 직결되는 경영평가에 반영되자 뒤늦게 미세먼지를 줄였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