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실종수색‧긴급구조 중 부상 해양경찰에 치료비 전달
S-OIL, 실종수색‧긴급구조 중 부상 해양경찰에 치료비 전달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부터 ‘해경영웅지킴이’ 프로그램 통해 후원
선진영 S-OIL 전무(앞줄 좌 2번째), 구자영 중부지방해양경찰청장(앞줄 좌 3번째), 최일섭 한국사회복지협의회 부회장(앞줄 좌 4번째)이 공상해양경찰 치료비를 전달한 뒤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선진영 S-OIL 전무(앞줄 좌 2번째), 구자영 중부지방해양경찰청장(앞줄 좌 3번째), 최일섭 한국사회복지협의회 부회장(앞줄 좌 4번째)이 공상해양경찰 치료비를 전달한 뒤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S-OIL(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은 6일 인천해양경찰서 3008함정에서 ‘공상해양경찰 치료비 전달식’을 갖고 실종수색과 응급구조 활동 중 부상을 입은 전국의 해양경찰 21명에게 치료비 4,000만원을 전달했다.

S-OIL은 지난 2013년부터 ‘해경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공상 해양경찰에게 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선진영 S-OIL 전무(관리지원본부장)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면서도 어려운 여건 속에서 근무하다 다친 해양경찰관들이 하루 속이 쾌차하기를 기원하며 다시 한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S-OIL은 지난 2013년 민간기업 최초로 해양경찰청과 후원 협약을 맺고 위험상황에서도 묵묵히 임무를 수행하는 해양경찰과 가족을 위한 ‘해경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장학금 지원뿐 아니라 모범해경 표창, 공상해경 격려금 지원, 해경부부 휴캠프 등 다양하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

S-OIL은 사회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자신의 위험을 무릅쓰고 타인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사회적 영웅들을 발굴해 격려하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을 시작했으며 ‘해경영웅지킴이’ 활동은 소방영웅시민영웅에 이어 세 번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