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성일하이텍, 자원순환촉진·사회적가치창출 MOU
SK네트웍스·성일하이텍, 자원순환촉진·사회적가치창출 MOU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배터리재활용 전문기업 제휴
서보국 SK네트웍스 정보통신부문장(좌)과 이강명 성일하이텍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보국 SK네트웍스 정보통신부문장(좌)과 이강명 성일하이텍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정보통신 리사이클브랜드 ‘민팃’을 운영하는 SK네트웍스(대표이 최신원·박상규)가 역량있는 중소기업과 협업을 통해 자원재순환을 통한 사회적가치사슬의 폭을 확대하고 있다.

SK네트웍스는 13일 명동사옥에서 성일하이텍(대표 이강명)과 ‘리사이클을 통한 자원순환촉진과 사회적가치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성일하이텍은 리튬이온배터리 내 유가금속(코발트, 니켈, 망간, 리튬, 구리 등) 리사이클분야의 탁월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환경을 위한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글로벌 강소기업 이다.

이로써 SK네트웍스는 앞서 금강시스템즈와 협력으로 인공지능(AI) 기반의 중고폰 무인매입기  ‘민팃ATM’을 운영하며 중고폰 유통문화의 새로운 장을 연데 이어 폐휴대폰의 경우 성일하이텍을 통해 리튬이온전지의 원소재로 재자원화함으로써 리사이클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3R(Reduce-Reuse-Recycle)분야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 연구·마케팅 활동정보를 공유하며 폐휴대폰 수거량 증대와 재활용 효율 제고를 위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또한 폐휴대폰에 더해 IT기기 등 대상품목들을 보다 다양하게 확대키로 했다. 이를 통해 얻은 이익을 공동사회 공헌활동 등 공익목적으로 사용하는 방안도 협의해나갈 계획이다.

서보국 SK네트웍스 정보통신부문장은 “중고폰 ATM 개념으로 새로운 리사이클 문화를 만들어가는 민팃이 재활용업계의 경쟁력있는 성일하이텍을 파트너로 맞음으로써 사업을 통한 사회적가치 구현을 더욱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했다”라며 “다양한 영역에서의 지속적인 리사이클사업을 위해 열린 자세로 기술력을 지닌 업체들과 협력확대에 나설 것”이라고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