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수소공급 대동맥 역할 ‘주도’
부산시, 수소공급 대동맥 역할 ‘주도’
  • 홍수인 기자
  • 승인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러 경협 수소 생산·운송프로젝트’ 체결

[투데이에너지 홍수인 기자]부산시(시장 오거돈)가 ‘남·북·러 경협 수소생산·운송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수소생산 도시 부산의 힘찬 출발을 알리는 자리가 마련됐다.

부산시는 오는 4일 시청 국제회의장에서 수소산업 관련 연구기관 및 에너지분야 선도 기업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기관 간 ‘남·북·러 경협 수소생산·운송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남북러 경협 갈탄활용 수소생산 프로젝트’는 부산시가 신북방정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북한과 러시아 등 신북방지역에 풍부하게 매장돼 있는 저렴한 원료(갈탄)를 활용해 현지에서 수소를 생산하고 액화한 뒤 해상으로 부산까지 운송해 국내외에 수소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세계적으로 수소산업은 기술경쟁이 뜨겁고 많은 지자체에서도 수소경제 비전을 경쟁적으로 발표하지만 대부분 수소차, 연료전지 등 활용부문에 집중하고 ‘생산·저장부문’의 기술 및 인프라 구축에 대한 고민은 부족한 실정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동북아 최대 환적항만으로서 최적의 입지를 가진 부산이 수소 벙커링 사업 및 국내외 수소공급의 대동맥 역할을 하겠다는 비전을 공표한 것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북한 나선지역에 수소생산 플랜트를 구축하게 된다면 북한 에너지 인프라 확립에도 기여해 장기적으로는 통일비용 부담 경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한반도 평화정착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번 협약식은 오거돈 부산시장, 전호환 부산대학교 총장, 이성일 한국생산기술원 원장, 김현겸 팬스타그룹 회장,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 김진균 고등기술연구원 원장, 최경수 북한자원연구소 소장, 김병진 부산산업과학혁신원 원장, 윤재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소장 등 9명이 참석한다.

이번 협약식 이후 △부산대는 석탄 가스화 및 수소 운송․저장 기술실증 전반을 총괄 △이미 관련 기초기술을 보유한 고등기술연구원 및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의 협력으로 석탄 가스화 기반의 수소생산기술 고도화와 실증사업 추진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고순도 수소 정제와 후처리 공정 △한국남부발전은 공정 중 배출되는 탄소를 포집하고 활용하는 등의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Carbon Capture, Utilization & Storage) 기술 협력 및 생산된 수소 활용 발전용 연료전지 실증을 추진한다.

아울러 팬스타 그룹 주도로 핵심기술 개발과 실증을 토대로 한 산업화 추진단계에서는 지역기업들이 참여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민간 주도로 남북러 경협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며 남북협력방안 자문은 북한자원연구소가 담당한다.
 
오거돈 시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부산이 ‘수소생산 거점 도시’로 발돋움하고 정부의 신북방정책과 남북경제협력사업을 선도할 큰 기회”라며 “부산이 한반도와 신북방지역의 연결 교량이 돼 경제지도를 확장하고 한반도 평화정착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참여 기관들의 긴밀한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