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3일 WTI·Dubai유 ↑, Brent유 ↓
[국제유가] 3일 WTI·Dubai유 ↑, Brent유 ↓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3일 국제유가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와 중동산 두바이유는 상승한 가운데 북해산 브렌트유는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14달러 상승한 56.10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0.10달러 하락한 60.82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반면 국내 기준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15달러 하락한 60.98달러에 마감됐다.

3일 국제유가는 OPEC+의 감산규모 확대 가능성, 미국 원유재고 감소 추정, 미 달러화 약세 등이 상승요인으로 작용했고 미-중 1단계 무역협상 타결 연기 가능성, 감산규모 늘리기 쉽지 않다는 IEA의 전망 등은 하락요인으로 작용하면서 전반적으로 보합세를 보였다.

로이터(Reuters)는 OPEC 내 관계자를 인용해 OPEC+가 12월 회의에서 감산규모를 현행의  달러당 120만배럴에서 달러당 40만배럴 가량 늘려 달러당 160만배럴로 설정하는 방안이 논의될 가능성 있다고 밝혔다.

사우디가 국영석유회사인 아람코(Aramco)의 공모가격이 결정되기 전에 석유시장에 긍정적인 서프라이즈를 선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투자은행인 JP 모건사는 이번 회의에서 OPEC+가 내년 말까지 달러당 150만배럴(기존보다 달러당 30만배럴 추가 감산)를 감산하기로 결정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석유협회(API)는 지난주 미국의 원유재고가 전주대비 370만배럴가량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가 전일대비 0.13% 하락한 97.73을 기록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협상의 데드라인이 없고 어떤 면에서는 내년 선거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는 등 미-중 1단계 무역협상의 교착 우려가 커졌다.

국제에너지기구(IEA)의 한 관계자는 OPEC+가 석유시장이 더 명확해질 때까지 현재의 감산정책을 변경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러시아 Lukoil사의 CEO는 겨울철에 러시아가 추가 감산에 나서는 것이 쉽지 않아 감산규모 확대에 무리가 따를 수 있음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