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가스판매조합, LPG유통 공동 물류센터 건립 지원 요청
제주가스판매조합, LPG유통 공동 물류센터 건립 지원 요청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2.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G도입 따른 LPG판매업계 생존권 확보 차원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LNG저장기지 건설로 제주도 내 도시가스가 본격적으로 공급되면서 생존권 위협에 내몰리고 있는 제주 LPG판매업계가 LPG와 LNG균형 발전 정책의 일환으로 중소 LPG유통 공동 무류센터 건립 지원을 요청하고 나섰다.

제주가스판매업협동조합(이사장 고남영)에 따르면 제주도 내 LPG판매소는 지난 2010년 104개이던 것이 지난해 말 현재 146개소로 연평균 4.4%의 증가율을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LPG판매소가 매년 늘어나는데 종전 LPG가 공급되던 아파트 등 집단공급시설과 음식점 등 많은 LPG사용가구들이 도시가스로 전환되면서 LPG판매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LNG가 보급되는 이유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며 청정연료인 가스 사용을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 LPG 에어방식을 통해 2018년 현재 2만9,615세대에 도시가스가 공급되고 있으며 제주도 내 28만4,907t대의 10.4%에 그치고 있다.

LPG에 비해 LNG가격이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제주도에서도 다른 시도와 마찬가지로 LNG 편중 정책을 펼칠 것으로 예상했다.

LPG업계가 에너지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업계 스스로 가격 경재역 확보 등의 노력이 요구되지만 대부분 열악한 중소 규모에 그쳐 LNG공급사와 가격 경쟁력 겨가를 해소하는 것이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법적 지원 측면에서 산업통상자원부는 LNG 수급계획 및 설치 비용 등을 관련 법령에 근거해 지원하고 있지만 LPG에 대한 지원은 사실상 거의 없어 형평성이 떨어질 뿐 아니라 공정 경제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더욱이 LNG 도입을 이유로 중소 LPG업체에 대한 지원 정책을 소홀히 하게 될 경우 농어촌이나 산간지역 LPG배달을 꺼리게 돼 비용 상승의 부추길 뿐 아니라 많은 영세 LPG판매소의 폐업으로 인한 일자리 상실 등과 같은 문제도 유발될 것으로 우려했다.

이에 따라 제주가스판매조합은 LNG도입에 따라 LPG와 LNG 균형발전 정책을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고남영 이사장은 “LNG는 친환경적이며 가격이 저렴한 장점이 있는 반면 LPG는 도서벽지나 지진, 전쟁 등 재해에 대응한 연료라는 특징이 있는 만큼 중소 LPG판매업체의 가격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중호 LPG유통 공동 물류센터의 건립을 지원해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즉 제주도내에 산재해 있는 LPG배송지를 집단화할 수 있는 배송센터 겸 LPG충전센터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주도와 시에서 지원해야 한다는 뜻을 피력했다.

이에 대한 법적 근거로 유통산업발전법 17조의 2와 중소기업기본법 2조를 꼽았다.

또 구체적 사업 시행을 위해 LPG와 LNG간 형평성 제고를 위한 연구용역 예산을 책정해 내년 2월부터 8월까지 실시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세부적 지원 내용을 확정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승익 2019-12-06 10:50:07
제주도내 LPG판매소는 2014년 104개에서 현재 146개소로 증가 되었는데 많은 LPG사용가구들이 도시가스로 전환되어 LPG판매량 감소로 어려움을 겼고있다. 그런데 도시가스 보급률은 10.4%이다는 기사인데 그럼 LPG 보급률은 89.6이 되겠네요.

1. 2014년 LPG 총 판매량과 현재 LPG 총 판매량은 얼마 인가요? 엄청 많이 증가되었습니다.
2. 보급률 89.6%인 LPG업계가 주장하는 LPG와 LNG 균형발전 정책의 실천은 LPG와 LNG 보급률을 50 : 50 주장하는 것인가요? 아니면 판매량 50 : 50을 주장하는 것인가요?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