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수소충전소 구축 모범사례 ‘전파’
창원수소충전소 구축 모범사례 ‘전파’
  • 홍수인 기자
  • 승인 2019.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지자체·지역주민 견학 등 방문 증가

지난 6일 광주광역시 뿌리산업담당 및 지역주민 40여명이 팔룡충전소를 방문해  충전시스템을 직접 보고있다.

지난 6일 광주광역시 뿌리산업담당 및 지역주민 40여명이 팔룡충전소를 방문해 충전시스템을 직접 보고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수인 기자]창원 수소충전소(팔룡, 성주)에 전국 지자체의 방문이 잇따르며 선진 구축사례를 전파하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017년부터 구축하기 시작한 수소충전소에 전국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및 주민들의 방문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지난 6일에는 광주광역시 뿌리산업담당 및 지역주민 40여명이 팔룡충전소(창원시 의창구)를 방문해 안전하게 운영되고 있는 충전시스템을 직접 보고 창원시 수소인프라 구축 등 수소산업 전반에 대한 정책 추진과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수소경제 활성화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팔룡충전소는 2017년 창원 도심에 첫 번째로 완공된 수소충전소로 하루 수소자동차 50대 충전이 가능하다. 창원시는 2019년 현재 팔룡과 성주에 충전소 2개소를 운영 중이고 연내 덕동충전소(창원시 마산합포구 덕동동)도 개소할 예정이며 수소차 보급 확대에 맞춰 2020년까지 전체 7개소로 늘릴 계획이다. 
 
충전소 등 수소인프라 구축사업은 수소안전성에 대한 우려로 충분한 주민수용성 확보 여부가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한 관건이다. 창원에서 선도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수소충전소에 대한 견학과 벤치마킹을 위한 방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안정적인 운영으로 충전소 구축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수소산업의 전후방산업인 기계산업 국내 최고 집적지인 창원시는 수소산업 전주기분야에 국내 최다 업체가 분포해 있다. 지난해 11월1일 수소산업 특별시를 선포하고 생활 속에 수소차 보급 확대와(2022년까지 5,000대) 함께 수소경제를 이끌어 갈 지역산업 육성 및 인프라 구축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안정적인 수소에너지 공급체계 마련을 위한 분산형 수소생산 기지 구축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수소액화생산·저장 플랜트 및 거점형 대규모 수소생산기지를 갖춤으로써 수소가스를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고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 및 수소인프라 구축 국산화 지원을 통해 수소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1월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경제 선도국가 도약을 위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하고 수소자동차 등 수소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다. 오는 2040년까지 수소차 620만대를 생산하고 수소충전소를 1,200개소로 확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