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태양광으로 청소년 지원 나서
LG화학, 태양광으로 청소년 지원 나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 Green 발전소’로 청소년 장학금·에너지복지 기부금 지원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LG화학이 에너지나눔과평화와 손잡고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통한 청소년 장학사업에 나선다.

LG화학은 13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2019년 서울희망그린 장학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김태호 에너지나눔과평화 대표와 박준성 LG화학 대외협력담당(상무)을 비롯해 장학금 및 기부금 선정 자치구 관계자 등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서울희망그린 장학사업은 LG화학이 서울시와 함께 추진 중인 그린 파트너십 사업의 일환으로 태양광발전 기반의 ‘희망 Green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발전기금을 청소년 장학금으로 지원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지난해 서울시 성동구 중랑물재생센터에 설치한 622kW급 ‘희망 Green 발전소’의 누적 발전량은 총 109만kW 규모로 이는 4인가구 기준으로 260가구가 연간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특히 지난 1년간 태양광 전력 판매로 조성된 발전 수익은 총 6,200만원으로 서울희망그린 장학사업과 성동구 및 동대문구 에너지복지 사업의 재원으로 활용된다.

LG화학은 이날 중랑구 등 12개 자치구를 선발해 발전 수익의 50%를 청소년 장학금으로 전달했다. 장학금은 3,100만원은 청소년의 교육 환경을 지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나머지 발전 수익을 성동구와 동대문구 주민을 위한 에너지복지 기부금으로 전달했다.

박준성 LG화학 대외협력담당은 “희망 Green 발전소를 통한 친환경 에너지 발전기금으로 지역사회 청소년들이 보다 나은 교육 환경에서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이번 장학사업을 진행하게 됐다”라며 “기업과 지역사회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현재 충청북도 청주시에 제2호 희망 Green 발전소를 건설하고 있으며 2020년 3월에 준공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