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公, 솔로몬 수력발전사업 본격 착수
수자원公, 솔로몬 수력발전사업 본격 착수
  • 류희선 기자
  • 승인 2019.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기업 첫 국제경쟁입찰 참여 민관협력사업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지난 12일 솔로몬제도의 수도인 호니아라에서 현지 정부 및 세계은행 등 금융기관과 함께 티나강 수력발전사업의 ‘금융종결’ 절차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사업 착수에 들어갔다.

그동안 세계은행(World Bank) 등 금융기관의 엄격한 환경사회영향평가 승인과 토지보상, 100여개에 달하는 인허가와 같은 선행 조건을 모두 충족해 금융종결을 달성했다.

티나강 수력발전사업은 총사업비 2억1,100만달러(약 2천500억원)를 투입해 솔로몬제도에 발전용 댐과 수력발전소를 건설 및 운영 관리 하는 사업이다.

특히 설계와 건설, 운영관리를 모두 우리나라 기업이 담당하는 사업으로 현대엔지니어링이 설계와 건설을 담당하고 한국수자원공사가 향후 30년간 운영관리를 맡게 된다.

또한 한국수출입은행이 사업비의 일부를 담당해 우리나라 자본도 투자될 전망이며 우리나라가 송도국제신도시에 유치한 녹색기후기금(GCF)이 총 사업비의 40%를 투자했다.

이번 사업은 GCF 승인 사업 중에서는 처음으로 국내 기업이 국제경쟁입찰을 거쳐 참여하게 된 민관협력사업(PPP)이다.

솔로몬제도의 전력 생산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경유를 이용하고 있어 전기요금이 매우 높으나, 티나강 수력발전사업이 준공되면 전기요금을 현재의 절반 이하로 낮출 수 있어 주민 생활은 물론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전체 인구의 10%에 불과한 전기 이용률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사업은 국제적 협력을 통해 청정에너지 생산시설을 개발도상국에 도입하는 의미 있는 사업으로 우리 물 기술의 수출과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을 도모할 수 있는 사업인 만큼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